내수는 호황, 수출은 최악..극명히 엇갈리는 자동차 업계

데일리카 조회 1,419 등록일 2017.04.11
G80 스포츠


1분기 자동차 산업에서 내수-수출 명암이 극명히 엇갈렸다. 내수는 1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반면, 수출은 7년 만에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1분기 자동차 내수 판매 대수는 37만4441대를 기록했다. 분기별 판매대수 기준 2003년 1분기(37만5387대) 이후 14년 만에 최대치다.

신형 그랜저 렌더링


특히 르노삼성차(56.4%), 쌍용차(7.6%) 등이 지난해 1분기보다 판매량을 급격히 늘리는 데 성공했다. 이 기간 차종별로 보면 현대차 그랜저(3만4857대·260%↑)와 르노삼성차 SM6(1만2277·73.2%)의 판매량이 급등했다.

반면 자동차 수출은 크게 감소했다. 1분기 국내사 자동차 수출(62만7225대)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 줄어들었다. 이는 2010년 1분기(58만7604대) 이후 7년 만에 최저치다.

르노삼성 SM6 아메시스트 블랙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에는 국내 소비자가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을 받았지만, 올해 1분기는 자동차 판매가 신장할 특별한 호재가 없었다”며 “이를 감안하면 올해 1분기 내수 시장 판매량은 주목할만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기아차가 고성능차 K5 GT를 내놓은 건..중형차 시장 경쟁 ‘후끈’
볼보, 美에 5700억 규모 투자 단행..S60 생산공장 건설계획
대만보다도 떨어지는..한국 스마트 자동차 산업의 질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국내 출시..가격은 4830만원
오펠, GM 떠났지만 생산 계획은 유지..이유는?
볼보 XC90, BMW X5 맹추격..수입 SUV 판도 변화
쌍용차가 프리미엄급 대형 SUV ‘G4 렉스턴’을 개발하게 된 배경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danawa 2017.04.12
    내수 호황이 아니라 호구로 만들어서 이득을 보는거겠죠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