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19년부터 전차종에 V2X 표준 장비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1,237 등록일 2017.04.11


폭스바겐 그룹은 2019 년 이후 출시되는 모든 신차에 'V2X'(차량 및 도로 간 통신) 기술을 탑재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폭스바겐 그룹의 노력의 일환으로, V2X 기술을 소형차에서 상용차까지 폭스바겐 그룹의 전차종에 표준 장비해 차량의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미 폭스바겐 그룹은 V2X 무선 통신 규격으로, 'WLANp'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다. WLANp을 전 차종에 도입해, 신호등과 같은 교통 인프라와 차량간 안정적인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폭스바겐 그룹은 이번 V2X 표준 장비를 통해 교통사고 없는 사회를 목표로 한 'Vision Zero'에 한 걸음 더 다가가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