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i30 N, 24시간 레이스 출전 계획..고성능 버전 ‘기대감’

데일리카 조회 885 등록일 2017.04.12
현대 i30 N 프로토타입


현대자동차의 첫 고성능차 i30 N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두 번째 담금질에 나선다.

현대차 유럽법인은 12일(현지시각) i30 N 프로토타입 모델을 뉘르부르크링 24시간 레이스에 출전시킨다고 밝혔다. i30 N의 뉘르부르크링 24시간 레이스 출전은 작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현대차,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완주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녹색 지옥’이라고 불리는 극한의 서킷으로, 열악한 주행 조건 탓에 제조사들의 신차 시험주행장으로 적극 활용되고 있다. 특히 뉘르부르크링 서킷의 랩타임 기록은 고성능차의 완성도를 입증하는 근거가 됐을 정도다.

현대차는 이번 뉘르부르크링 주행 시험에 2대의 i30 N을 투입한다. 두 모델은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장착했다. 특히 이번 프로토타입은 양산형에 가장 가까운 모델이라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현대차,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완주


현대차의 고성능차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부사장은 “두 대의 모델은 같은 파워트레인을 장착했지만 세팅을 차별화했다”며 “두 모델을 경쟁시켜 i30 N의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부분들을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어만 부사장은 또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i30 N 개발의 많은 부분이 수행된 곳”이라며 “N은 상당한 경쟁력을 갖췄고, 그렇기 때문에 양산형에 가장 근접한 모델로 경쟁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현대 i30 N 프로토타입


한편, i30 N은 내년 중 250마력과 275마력 두 가지 사양의 버전으로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며, 국내 및 북미 시장에선 벨로스터의 고성능 버전이 i30 N을 대체할 전망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링컨, 네비게이터 티저 공개..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경쟁
제네시스가 뉴욕오토쇼서 공개하는 스포츠 세단..‘G70’ 유력
렉서스, ′LS 500 F 스포츠′ 공개..퍼포먼스 ′주목′
[프리뷰] 토요타의 첫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프리우스 프라임
데니스 홍 UCLA 교수, ″인간은 자동차의 가장 중요한 키워드″
기아차가 고성능차 K5 GT를 내놓은 건..중형차 시장 경쟁 ‘후끈’
오펠, GM 떠났지만 생산 계획은 유지..이유는?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danawa 2017.04.12
    패밀리룩 적용한 앞모습은 괜찮지만 그 멋지구리한 뒤태를 버리고 갑자기 카렌스를 가져다 붙인 뒷모습이 영 아쉽네요 ㅡㅡ;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