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혼용 시대 대비 도로 구조 개선 추진

오토헤럴드 조회 623 등록일 2017.04.13

정부가 자율주행 자동차와 일반 자동차가 도로를 함께 사용하는 시대가 올것에 대비해 전용차로를 만들고 교통량에 따라 신호 주기를 달리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12일, 모든 차량이 자율주행기능을 갖추기 전까지 자율주행차와 일반차량이 함께 도로를 이용해야 하는 과도기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대비하는 도로 정책 연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내비건트 리서치에 따르면 오는 2035년 북미와 유럽, 아시아 등 세계 3대 시장의 자율주행차 연간 판매량이 전체의 75%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는 2020년이면 레벨 3, 4단계의 자율주행차 상용화가 예상되며 따라서 전국의 모든 도로를 자율주행차와 일반차가 동시에 주행하게 될 것으로 내다 봤다.

국토부는 이러한 도로환경은 예기치 못한 돌발 상황 등으로 자율주행차가 제 성능을 발휘하기 어렵거나 교통사고율이 오히려 증가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보고 자율주행차의 단계적·체계적인 운행·제어·관리 방안과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를 활용해 자율주행 차량의 위치, 상태 등의 정보를 일반차량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리는 방안을 검토한다.

최적화된 자율주행 운행이 가능하도록 전용차로 도입 등 기술적인 지원 방안도 논의 할 예정이다. 도심 교통 혼잡을 해소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일정한 주기에 따라 무조건 신호를 전환하는 현재의 교차로 신호 방식을 앞으로는 교통량에 따라 신호 주기 변경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교통신호시스템을 개선한다. 

이 밖에도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줄이기 위해 교통 정온화(Traffic calming) 정책사업 연구를 진행한다. 예를 들어 구체적인 시설기준 없이 설계자의 역량에만 의존하여 설치된 생활도로의 경우 차량 감속과 소음 억제에 한계가 있었으나 앞으로는 여건에 맞는 체계적인 도로설계기법들을 적용한다.

국토교통부 전형필 도로정책과장은 “국민이 일상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찾아 개선하고 안전한 도로환경을 만드는 것은 물론 도로정책 전반에 대한 혁신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기에 도로의 역할을 새로이 정립해 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며 “정책 연구과제 입찰 과정에서 다양한 식견과 경험을 두루 갖춘 전문가들을 참여시켜 내실있게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danawa 2017.04.15
    이런 미래대책 좋네요.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