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 車 소프트웨어 전문 연구소로 육성 계획

데일리카 조회 290 등록일 2017.04.13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


현대모비스가 인도연구소를 소프트웨어 전문연구소로 육성한다.

현대모비스는 설립 10주년을 맞은 인도연구소를 멀티미디어ㆍDAS(운전자보조시스템)ㆍ자율주행 등 미래 자동차에 필수적인 소프트웨어 전문연구소로 육성한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는 차량용 소프트웨어 검증을 목적으로 지난 2007년 하이데라바드에 설립됐다. 주요 전장부품 ISO 26262(기능안전성 국제표준) 인증을 비롯해 인도 최초로 전국에서 청취가 가능한 디지털라디오방송 수신기 개발을 이끌었다.

인도연구소는 설립 당시 5명이던 연구개발 인력을 올 초 현재 90배 이상 증가한 450여 명으로 확대하는 등 소프트웨어 검증 및 현지전략형 부품의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에 집중해 왔다.

소프트웨어 검증은 실차 평가를 앞둔 소프트웨어의 최종 테스트 단계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해 각 부품의 기능을 점검 확정하는 과정이다. 특히, 자동차의 전장화가 급속도로 이뤄지면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소프트웨어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무엇보다도 중요한 업무다.

인도연구소는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차선유지보조시스템(LKAS), 반자동주차지원시스템(SPAS), 에어백제어장치(ACU), 전자식제동장치(MEB4) 등의 소프트웨어 개발 및 검증을 주도해 ISO 26262 인증 획득에 기여했다.

또 인도연구소는 세계적 차량용 반도체 업체인 NXP 인도법인과 공동으로 인도 최초로 전국 수신이 가능한 디지털라디오방송 수신기를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마북연구소 및 인도연구소)가 수신기 개발과 실차 검증을, NXP는 반도체칩 개발을 각각 담당했으며, 이 제품은 FM 수신 지역이 40%에 불과한 인도 라디오 방송 상황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킨 것으로 인도디지털라디오방송 협회 및 모디 총리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인도연구소는 자체적인 소프트웨어 설계역량을 고도화하고 경기도 용인의 마북연구소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멀티미디어ㆍDASㆍ자율주행 등에 필요한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에 한층 더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마북연구소가 시스템 사양과 요구사항을 확정하고 기본 로직을 설계하면 인도연구소가 세부사양 검증 및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을 통해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최적화하는 시스템이다.

인도연구소장 조규량 이사는 “제품 기획ㆍ설계ㆍ양산 등 전 과정에 걸쳐 독자적인 개발 역량을 확보해 인도 현지전략형 부품개발은 물론 자율주행시대를 앞당기는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마북연구소를 비롯해 인도, 미국, 독일, 중국 총 4개 해외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마북연구소는 자율주행, 친환경을 포함한 전장부품과 샤시, 제동, 조향, 램프, 안전 등 현대모비스 전 연구 분야를 아우르며 R&D 헤드쿼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각 해외연구소는 현지에 특화된 전문연구소로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내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BMW 판매가격 ‘들쭉날쭉’..피해는 ‘영업사원과 소비자 몫’
제네시스, GV80 콘셉트 공개..럭셔리 SUV 시장에 ‘도전장’
전기차 보조금 없으면 구매 안한다..대안 마련 시급
아우디, 레이스카 ′R8 LMS GT4′ 공개..2018년 초 판매
닷지, 세계 최고의 머슬카 ‘챌린저 SRT 데몬′ 데뷔..신기록 제조기
링컨, 네비게이터 티저 공개..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경쟁
기아차가 고성능차 K5 GT를 내놓은 건..중형차 시장 경쟁 ‘후끈’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