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 폭스바겐과의 합병설 공식 부인..″당면한 과제에 집중할 것″

데일리카 조회 256 등록일 2017.04.17
피아트 500X


피아트, 크라이슬러를 소유하고 있는 FCA가 폭스바겐그룹과의 M&A(인수합병) 가능성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세르지오 마르치오네 FCA 회장은 16일(현지 시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폭스바겐과의 합병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FCA와 폭스바겐그룹의 합병설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그룹 사장은 작년도 실적 발표회에서 “FCA와의 대화를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FCA그룹 CEO_세르지오 마르치오네(출처 Windsorstar.com)


이에 대해 마르치오네 회장은 “GM과 PSA의 거래에서 봤듯 폭스바겐그룹도 FCA와의 합병에 관심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해 폭스바겐과 FCA의 합병이 논의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FCA가 이를 공식적으로 부인하며 양사간의 합병 가능성은 없어졌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마르치오네 회장은 “(폭스바겐과의 합병) 가능성을 묻는다면 확실히 아니라고 답할 수 있다”며 “합병 논의보다는 FCA가 직면한 과제를 해결하는 데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FCA는 트럼프 행정부의 국경세 부과 조치에 따른 픽업트럭 수익성 약화, 배출가스 조작 논란 등의 과제를 떠안고 있는데, FCA는 인수합병 대신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에 집중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닷지 램 3000


한편, FCA는 국내 시장에서 지프 라인업, 피아트 500X 등을 앞세워 SUV 판매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김영식 캐딜락 대표, “에스컬레이드 디젤 투입..올해 2천대 판매 자신”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이미지 공개..펑키한 외관 ′주목′
아우디, e-트론 콘셉트카 티저 공개..쿠페형 스타일
[단독] 중국차, SUV ‘켄보 600’ 3월 판매량 ‘0’..그 이유는?
벤츠 S클래스 vs. BMW 7시리즈..고성능 경쟁 ‘주목’
제네시스가 내놓은 SUV ‘GV80’..디자인 전문가 평가 들어보니
제네시스, GV80 콘셉트 공개..럭셔리 SUV 시장에 ‘도전장’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