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움, 수직 이착륙기 개발 성공..′하늘을 나는 車′ 현실화

데일리카 조회 644 등록일 2017.04.24
릴리움, 전기동력 수직강하기 프로토타입


독일의 벤처 회사 릴리움(Lilium)이 전기동력으로 구동되는 수직이착륙기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혀 주목된다.

릴리움은 최근 수직으로 이착륙이 가능한 2인승 비행기 ‘릴리움 제트’의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릴리움의 제트기는 헬리콥터의 프로펠러 대신 36개의 덕트팬과 방향 등을 조정하기 위한 3개의 컴퓨터, 그리고 6개의 배터리로 수직 강하 비행을 할 수 있다.

릴리움, 전기동력 수직강하기 프로토타입


이로써 릴리움은 헬기가 가지고 있던 소음& 공간 문제와 비행기의 활주로 & 고비용 문제 등을 완전히 없애버리고 1인 상용 비행기 시대를 열게 되었다. 현재까지 많은 기업들이 수직이착륙기 개발을 맡아왔지만, 릴리움의 수직강하기는 상용화 기술에 가장 근접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릴리움은 자신들의 프로토타입 모델이 300km를 비행할 수 있으며, 최고시속은 300km/h 정도라고 밝혔다. 비행 고도는 3km 정도로 그리 높은 편은 아니지만, 근접 도시 간에 빠르게 이동하기에는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릴리움, 전기동력 수직강하기 프로토타입


또한 릴리움의 수직 이착륙기는 전기동력으로 추진되기 때문에 매우 친환경적이라는 장점이 있다. 릴리움은 신형 크래프터의 상용화 일정을 2017년으로 잡았으며, 현행 2인승 프로토타입을 5인승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한다. 릴리움의 수직강하기는 스마트폰과 연동된 택시 서비스나 라이드 쉐어링 등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릴리움, 전기동력 수직강하기 프로토타입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스마트폰만 있으면 주차고민 끝..원격전자동주차 2년내 양산
아우디·폭스바겐, 中 시장 전략 강화..친환경차에 ‘올인’
[TV 데일리카] 벤츠가 선보인 GLC 쿠페..세련미 더해진 SUV
로터스, 가장 하드코어한 ′엑시지 컵 380′..그 모습 살펴보니
볼보가 中서 생산할 전기차..국내에도 투입될까?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사전계약 500대 돌파..인기 이유는?
기아차, 인도에 1조원대 투자 계획..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danawa 2017.04.25
    걍 비행기인데? ;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