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인도에 연산 30만대 규모 공장 건설. 해외생산 비중 58%로 확대

오토데일리 조회 266 등록일 2017.04.27

기아자동차가 인도에 현지공장을 건설한다. (사진은 현대차 인도공장}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기아자동차가 인도시장 진출을 위해 인도에 첫 현지공장을 건설한다.

기아자동차는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 안드라프라데시州(Andhra Pradesh) 아난타푸르(Anantapur) 지역에 공장 건설을 최종 확정하고, 인도 현지에서 투자계약 체결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진출기업에 대한 미국 현지투자 압박이 여전한 시점이어서 이번 발표가 현대.기아차에 예기치 못한 영향을 미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기아차가 발표한 인도공장 투자 계획은 약 11억 달러(1조2300억 원)를 투자해 216만㎡(65.5만평)의 부지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완성차 생산공장을 건설한다는 것이다.

인도 공장은 올 하반기 착공, 2019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며, 생산 차종은 현지 전략형 소형 승용 및 SUV 등이 검토되고 있다.

기아차 인도공장 투자 결정은 인도 경제 및 자동차시장의 지속적인 성장 전망뿐만 아니라 글로벌 저금리 기조에 따른 유리한 투자 환경 등을 적기에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다.

기아차는 인도공장 건설을 통해 차세대 성장시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인도 자동차시장을 개척하고,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기반으로 미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기아차는 60%에 달하는 높은 수입차 관세율 때문에 그동안 인도시장에 진출하지 못해 현대차만 현지공장 생산차종을 판매해 왔다.

인도 자동차시장은 지난해 기준 생산이 417만 대, 판매가 337만 대로 세계 5위의 자동차 신흥 대국이다.

최근 브렉시트, 보호무역주의 확대 등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에도 지난해 중국, 미국, 일본 등 주요국들 중 전년대비 가장 높은 7%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인 중국에 버금가는 13억 인구에, 자동차 보급률은 1,천명 당 32대에 불과해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는 분석이다.

인도는 자동차 대중화 시대에 본격적으로 접어드는 2020년 내수 483만 대로 중국, 미국에 이어 세계 3위에 올라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때문에 독일 폴크스바겐, 일본 혼다,토요타, 르노-닛산, 미국 포드, GM 등 주요 글로벌 업체들은 인도 현지에 생산거점을 확보하고 최근 투자를 확대하는 등 현지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기아차 인도공장 입지로 선정된 안드라프라데시州 아난타푸르 지역은 현대차의 인도 첸나이공장에서 북서쪽으로 약 390Km 떨어져 있다.

기아차는 지난 20여년간 현대차가 축적해온 시장 경험과 노하우뿐만 아니라 부품 공급망 및 물류 시스템 등도 최대한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1996년 인도시장에 진출해 65만 대 규모의 생산거점을 확보하고 있으며, 인도 내수판매 2위로 시장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인도공장이 완공되면 기아차는 국내 159만 대, 해외 226만 대 등 총 385만 대의 글로벌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로써 기존 약 55% 수준이던 해외생산 비중이 약 58% 이상으로 높아지게 된다. 해외생산 비중은 혼다차가 84%, GM이 76%, 폴크스바겐 74%, 토요타가 62% 등 평균 74%로 현대.기아차보다 여전히 월등히 높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