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매섭고 날카로운 프런트 마스크 공개

오토헤럴드 조회 12,987 등록일 2017.04.28
 

현대차 소형 SUV로 오는 여름 출시를 앞두고 있는 ‘코나(KONA)’의 프런트 마스크가 처음 공개됐다. 코나는 앞서LED 광원의 전면 일부를 공개하고 날카롭고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강조한 바 있다.

새롭게 공개된 티저 이미지는 안개등을 포함한 프런트 그릴 그리고 보닛 일부와 캐릭터 라인이 살짝 드러나 있다. 코나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새로운 패밀리룩인 캐스 케이팅 그릴이 사용됐고 LED 트읜 헤드램프와 주간전조등을 상단에 배치, 공격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상, 하단으로 분리된 독창적인 형태의 램프와 용광로에서 쇳물이 쏟아지는 모습과 폭포수의 형상에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대형 캐스케이딩 그릴과 보닛후드에 양 측면에 새겨진 캐릭터 라인이 조합돼 역동적이고 강렬한 느낌을 강조했다.

현대차에 처음으로 적용된 분리형 램프 조형은 LED 주간주행등과 더불어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완성했으며 주간주행등 사이의 가늘고 긴 가로 막대 형태의 가니쉬(어퍼 가니쉬)로 차를 더욱 낮고 넓게 보이도록 했다.

뒤로 보이는 후드는 코나가 소형 SUV의 사이즈를 좀 더 넓게 보이도록 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코나가 시트의 위치를 높여 향상된 시야를 제공하고 선택사양인 사륜구동은 주행과 핸들링 특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설명도 보탰다.

현대차는 코나에 디자인의 혁신과 함께 최적의 실내 공간, 최신 인포테인먼트시스템, 각종 능동 안전 사양을 적용해 기존 소형 SUV의 한계를 뛰어넘는 상품성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차명 코나는 자메이카 블루마운틴, 예멘의 모카와 더불어 세계 3대 커피로 인정받는 ‘하와이안 코나 커피’의 산지에서 따온 것으로 서핑, 수상스키, 스노클링 등 다양한 해양 레포츠의 천국으로 불리는 하와이의 대표적 관광명소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8
  • danawa 2017.04.28
    남양연구소 용접기 납품갔다가 보고옴 ㅋ
    나는 마음에 들던데

    헐벗은건 OS차종때 몇번봄
  • danawa 2017.04.28
    헤드램프가 독창적이라고 하는데 어딜봐서 독창적인거냐. 시트로엥 판박인데.. 쏘나타 뉴라이즈가 티저에 비해 너무나도 실망스러운 실물이었는데 얘도 아마 같은 꼴 나지 싶네..
  • facebook 2017.04.29
    아반떼 소 중 대 투싼 소짜냐
  • danawa 2017.04.29
    실린더헤드도 매섭게 날카로워서 엔진벽 다 긁어먹었지... 흠
    엔진오일 많이 마시고 쑥쑥 자라길 바란다 휸다이 ^^
  • daum 2017.04.29
    현대에서 신차나와도 관심없다
    국토부에서 리콜하라고 하면 해야지 잔말이많냐 현대차 더이상 팔기 싫은 모양이구만 나도 현대차인데 괜히 사가지고 타다 결함생기면 내돈내고 스스로 고쳐야하다니 어처구니없네! 회사전직원 현대차 불매지시해야겠다!!!
  • danawa 2017.04.29
    국토부서 리콜 하라고 해도 문제 없다고 썡까는 흉기.
  • danawa 2017.04.30
    어차피 현기차 안살거니까 별 관심은 없지만, 요새 현기차 뒤 따라 가다가 언덕만 나오면 엔진오일 타는 냄새 때문에 미쳐버리겠다. 민폐수준이야...
  • kakao 2017.05.02
    인상적이나 두고 봐야겠네요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