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칸타라, 상하이 모터쇼에서 활약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1,405 등록일 2017.04.28


4월 21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상하이 모터쇼에서, ‘알칸타라 (Alcantara®)’를 내부에 적용한 신차들이 전시장을 강타했다. 100% 이태리 생산 명품 소재 ‘알칸타라’는 혁신적인 테크닉과 스타일리시한 마감으로 다양한 럭셔리 카 브랜드와 끊임없이 협업하고 있다.

BMW는 BMW X6, BMW X5, BMW 7시리즈 750 Li, BMW 7시리즈 740 Li, BMW 7시리즈 760 Li, BMW 6시리즈 그랑 ??쿠페 640, BMW 7시리즈 V12, BMW M6 그란쿠페, BMW M2 모델 내부에 헤드라이너, 필러, 대시보드, 시트 등에 알칸타라를 적용해 인테리어 감각을 더 했다.

아우디는 알칸타라 소재로 제작된 헤드라이너, 시트, 핸들을 적용한 S8, S4, S5, S5 카브리오, Q5, Q7, Q7 e-tron, A4 올로드, RS3, R8 V10, R8 V10 퍼포먼스 모델을 상하이에서 처음 선보였다.

폭스바겐의 보라 스포츠 라인과 보라 Two Million 에디션에 블랙과 그레이 색상의 알칸타라 시트를 입혔다. 사기타 R-라인은 그레이 알칸타라와 블랙 가죽에 회색 스티치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골프 230 TSI 시트에는 밝은 베이지 색상의 알칸타라가 사용되었다. I.D. 크로즈 컨셉카는 핸들과 시트 등에 다양하게 알칸타라를 적용했다.

뷰익(Buick)은 알칸타라의 고급스러움을 가장 잘 드러낼 수 있는 카 브랜드 중 하나이다. 몇몇 모델은 알칸타라 소재와 색상을 강조한 전용 라벨을 적용했다. SUV 기종인 앙코르는 모렐로 레드 색상을 적용해 블랙 가죽과 대조를 이룬다. 베라노 20T는 알칸타라 베이지를 적용했으며, 베라노 GS는 블랙 알칸타라와 대조를 이루는 레드 스티치를 시트에 적용했다. 베라노 GS와 20T 내부의 알칸타라 전용 라벨은 타 기종에는 없는 특별함을 선사한다. 뷰익의 레갈 등 다른 모델에서도 알칸타라를 찾을 수 있다.

로에베(Roewe)는 상하이자동차(SAIC) 그룹의 브랜드로 하이브리드 SUV인 E-RX5와 EI6에 알칸타라를 적용했다. 이 기종에 적용된 연회색 시트는 알칸타라가 상하이자동차 그룹과 로에베를 위해 특별 제작했다. 화이트 시트는 비전 E 쇼카의 도어패널에 적용되었다.

막수스(Maxus) 역시 상하이자동차(SAIC) 그룹의 브랜드로, 스포츠카인 D90 모델의 도어패널에 블랙과 레드 컬러의 알칸타라를 적용했다.

알파 로메오(Alfa Romeo)는 블랙 알칸타라를 시트에 적용한 줄리아 콰드리폴리오(Giulia Quadrifoglio) 모델을 중국 시장에 선보였다.

피닌파리나(Pininfarina)는 하이브리드 키네틱 그룹의 친환경 자동차의 전체 라인을 선보였다. 헤드라이너에 알칸타라가 적용된 5인승 SUV K550는 세계 최초로 공개되었고, 차콜 그레이 컬러의 알칸타라가 적용된 럭셔리 세단 H600은 아시아에서 첫 선을 보였다.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의 7인승 SUV인 K750은 대시보드, 뒷좌석, 핸들에 옐로우 스티치와 진갈색 알칸타라를 적용하여 옐로우 알칸타라를 적용한 시트와 대조를 이룬다.

이외에도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공개된 포르쉐의 카이엔 GTS, 911 타르가 4 GTS, 마칸 GTS, 마칸 터보, E-하이브리드, 마세라티의 SQ4, 지브리, 페라리의 라페라리 아페르타, 스코다의 옥타비아 콤비 등에도 알칸타라 장식이 포함되어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