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를 소유한 평범한 운전자가 레이서가 될 수 있는 방법

데일리카 조회 634 등록일 2017.05.02
현대자동차, 고객 레이싱팀 ‘TEAM HMC’ 후원. 자료 제공=현대차


현대차를 소유한 사람이면 누구나 레이싱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네이버 카페에서 현대모터클럽에 가입한 뒤, 매년 선발하는 레이싱팀에 지원하면 레이서가 될 수 있다.

현대모터클럽은 2015년 현대차를 좋아하는 고객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현대차 브랜드 동호회다.

현대자동차가 후원하는 현대모터클럽 레이싱팀은 세 가지 지원 자격이 있다. 첫째, 현대차를 소유한 현대모터클럽 정회원이며 된다. 둘째, 아반떼 챌린지컵 참가가 가능한 아반떼스포츠 차량 및 실력을 보유한 회원이어야 한다. 셋째, 연 6회 진행하는 아반떼챌린지컵에 선수로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춘 회원이다. 이런 3가지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현대모터클럽 레이싱팀에 지원이 가능하다.

현대자동차, 고객 레이싱팀 ‘TEAM HMC’ 후원. 자료 제공=현대차


레이싱팀에 선발되면 아마추어 운전자도 레이서가 될 수 있다. 올해 이렇게 선발된 아마추어 운전자는 연예인 양상국 씨 등 6명이다.

이들은 ‘TEAM HMC’라는 이름으로 오는 27일 열리는 ‘2017 현대 아반떼컵 챌린지 레이스’ 1차전을 시작으로 올해 실시하는 총 6개 경기에 출전해 활약할 예정이다. 올해 선발은 끝났지만 현대모터클럽은 매년 지속적으로 레이싱팀을 선발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올해부터 ‘TEAM HMC’ 선수들을 위해 전문 드라이빙 수트, 전속 레이싱 모델, 차량 정비사, 경기 출전에 따른 기타 경비 등을 제공한다. 아울러 내년부터 더 많은 동호회원들이 레이싱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선수 및 일반 동호회원들에게 별도의 서킷 주행 교육을 제공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디젤 게이트′ 폭스바겐..전기차로 전향하나?
[구상 칼럼] 현대차의 고급 모델..그랜저 하이브리드 디자인 살펴보니
SUV에 올인하는 FCA, 그룹 구조 재편..GM과 직접 경쟁
테슬라, 고속충전소 대거 설치 계획..한국시장 판매 강화
[김필수 칼럼] 튜닝도 자격증 시대..튜닝업도 이젠 선진화(?)
“람보르기니는 슈퍼카만 만든다고? 천만의 말씀!”
기아차의 야심작..스포츠 세단 ‘스팅어’ 엠블럼 속 의미는?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