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상품성 높인 ‘K9’ 출시..가격은 5060만~8660만원

데일리카 조회 2,150 등록일 2017.05.10
K900(국내명 K9)


기아차가 2018 K9을 출시했다.

기아자동차는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강화한 2018 K9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아차는 2018 K9에 후측방 경보시스템, 이중접합 차음글라스, 고성능 에어컨 필터 등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고, 19인치 신규 크롬 스퍼터링 휠, 내장 베이지 컬러팩을 신규 운영해 상품성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2018 K9는 주행 시 후측방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감지해 경보음을 울리는 후측방 경보시스템을 전 모델 기본 장착해 안전성을 높이고,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이중접합 차음글라스를 동급 최초로 전 도어까지 기본 적용했다. 또 차량 내 공기질 개선 및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고성능 에어컨 필터와 속도가변형 파워윈도우를 새롭게 도입하고 전 모델에 기본 채택했다.

기아차는 선호도가 높은 안전 및 편의사양을 2018 K9 주요 트림에 확대 적용했다.

3.3엔진 이그제큐티브 트림에서는 ▲어라운드뷰 모니터링 시스템 ▲세이프티 파워트렁크를 기본 적용했고, 기존에는 선택 불가능했던 후석 ‘VIP 시트’를 옵션으로 운영해 선택 폭을 확대했다. VIP 시트에는 운전석 전동식 익스텐션 시트, 앞좌석 전동식 헤드레스트, 뒷좌석 파워시트, 냉난방 통풍 시트 등이 포함된다.

기아차, ′2018 K9′ 출시


3.8엔진 주요 트림인 이그제큐티브 트림은 이 외에도 ▲12.3인치 풀 TFT LCD클러스터 ▲앞좌석 프리세이프 시트벨트 ▲스티어링휠 햅틱 리모콘 등을 추가적으로 기본 적용했다.

기아차는 3.8 엔진과 5.0 엔진에서 운영하는 19인치 크롬 스퍼터링 휠 디자인과 내장 베이지 컬러팩을 새롭게 선보여 차별화된 디자인을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K9’은 기아차 플래그십 세단으로 구매고객의 만족도가 당사의 여러 차종 중에서도 매우 높은 차량이다”며 “고객 선호 안전·편의사양으로 상품성을 한층 강화한 2018 K9 출시로 고객 로열티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8 K9의 판매가격은 ▲3.3 모델 프레스티지 5060만원, 이그제큐티브 5480만원 ▲3.8 모델 이그제큐티브 5790만원, 노블레스 6410만원, VIP 7370만원 ▲5.0 퀀텀 8660만원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폭스바겐, 2025년까지 SUV 19종 출시 계획..SUV 라인업 강화
[단독] 현대차, 모하비 기반 픽업트럭 출시 계획..2020년 양산
수입차, 4월 2만51대 등록..전년 比 12.4% 증가
현대차가 6월 출시할 소형 SUV ‘코나’..해외서 디자인 평가는?
삼성, 배터리·인포테인먼트 분야에 자율주행차까지..車 사업 ‘주력’
정의선·김효준·머스크·베이커..이들이 본 자율주행차의 미래는...
테슬라, 콤팩트 SUV ‘모델 Y’ 2019년 생산 계획..라인업 ‘완성’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