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보다 덜 팔리는 기아 K9,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는 이유는?

오토데일리 조회 4,593 등록일 2017.05.10

기아자동차가 2018년형 K9을 내놓으면서 가격을 최대 180만 원 인상했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기아자동차가 자사의 플래그쉽 모델인 K9의 2018년형 연식 변경 모델을 내 놓으면서 또 가격을 최대 180만 원 가량 인상했다.

일반적으로 연식 변경모델은 경쟁력 유지 혹은 강화를 위해 사양 일부를 조정하고 가격을 동결하거나 소폭 인상에 그치지만 K9은 70만원에서 최대 180만 원을 인상했다.

K9의 평균 시판가격이 6천만 원 대임을 감안하면 인상폭이 그리 큰 것은 아니지만 월 평균 100 대를 약간 웃도는 저조한 판매실적을 생각하면 이 정도 가격 인상은 상당히 높은 편이다.

K9의 올 1-4월 판매량은 559 대로 전년 동기대비 43.4%나 줄었고 지난 4월에는 기아차의 버스 판매량(122 대)보다 적은 109 대에 그쳤다.

2018년형 K9은 후측방 경보시스템과 고성능 에어컨 필터, 이중접합 차음 글래스를 전 모델에 기본사양으로 장착했다.

모델별로는 3.3 이그제큐티브 모델은 어라운드뷰 모니터링 시스템과 세이프티 파워트렁크를 옵션에서 기본으로, 3.8 이그제큐티브 모델은 12.3인치 LCD클러스터와 앞좌석 프리세이프 시트벨트를 기본 사양으로 전환했다.

이 외에 3.8 모델과 5.0 모델에는 19인치 크롬 스퍼터링 휠과 내장 베이지 컬러팩은 옵션사양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사양이 업그레이드되면서 상품성은 좋아졌으나 가격 또한 만만찮게 인상됐다.

3.3 프레스티지모델은 기존 4,990만 원에서 5,060만 원으로 70만 원이, 이그재큐티브는 5,330만 원에서 5,480만 원으로 150만 원이 각각 인상됐다.

3.0모델도 이그재큐티브가 5,680만 원에서 5,790만 원으로 110만 원이, 노블레스가 6,230만 원에서 6,410만 원으로 180만 원이, VIP는 7,260만 원에서 7,330만 원으로 70만원이, 5.0모델은 퀀텀이 8,620만 원에서 8,660만 원으로 40만 원이 각각 인상됐다.

기아차측은 기존 모델에 비해 사양가치가 높아졌고 가격도 합리적으로 조정, 가격대비 상품성이 높아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가 쏘나타 페이스 리프트 모델 등을 내 놓으면서 가격을 동결하거나 오히려 낮추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기아 K9은 연간 글로벌 판매량이 3천 대에도 채 못미치기 때문에 모닝과 함께 손실률이 가장 높은 차종 중의 하나다.

옵션사양을 기본사양으로 돌리고 가격을 동결할 경우 손실률이 더욱 높아지기 때문에 K9은 판매 확대를 위해 가격을 동결하거나 낮추기가 어려운 구조다.

때문에 모델체인지가 될 때까지는 가격조정이 쉽지 않아 보인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