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4월 벤츠 꺾고 올해 첫 1위..강력한 할인 효과 ‘톡톡’

데일리카 조회 3,367 등록일 2017.05.11
뉴 1시리즈


BMW가 올해 들어 처음으로 수입차 판매 1위에 올랐다.

10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BMW는 지난 4월 한 달간 총 6334대를 판매하며 지난 3월 대비 2.8%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달 5758대를 판매, 3월 대비 14.5% 감소하며 올해 처음으로 BMW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E220d 익스클루시브


BMW 판매량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BMW는 지난 1월 2415대, 2월 3202대를 판매했으며, 지난 3월에는 6164대를 기록했다. 벤츠는 1월 6848대, 2월 5534대, 3월 6737대를 판매하며 수입차 판매량 1위를 유지했다.

3월의 경우, 지난 1월과 2월 판매량과는 달리 BMW와 벤츠 간의 판매량 격차가 크게 줄었다. 지난 3월 실적에 대해 BMW는“5시리즈 고객인도가 본격적으로 실시되면서 판매량이 늘었다”고 전한 바 있다. 1월과 2월에는 5시리즈 재고 부족으로 등록대수가 크게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3월 판매를 5시리즈가 이끌었다면, 지난달에는 BMW 대부분의 모델 판매량이 크게 오르면서 브랜드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지난달 수입 베스트셀링 상위 10개 모델 가운데 BMW는 무려 4개 모델이 포함됐다.

BMW, 3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 E 220 d는 818대가 판매돼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BMW 320d는 813대로 2위를 기록, 1위와는 불과 5대 차이를 보였다. BMW 118d 어반은 660대가 판매돼 5위, BMW 520d는 652대로 6위, BMW GT ED는 576대가 판매돼 7위에 올랐다.

이 같은 판매량 증가에는 BMW가 지난달 실시한 강력한 프로모션이 배경으로 자리한다. BMW 320d의 경우 공식적으로만 600만~700만원 할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BMW 3 시리즈


이 밖에도 베스트셀링카 10위권 안에 포함된 BMW 118d 어반, GT ED 등도 할인 혜택이 부여됐다. BMW 관계자는 “지난달 신형 5시리즈를 제외한 대부분 모델들을 크게 할인했다”고 설명했다. BMW는 이달 황금연휴로 인해 영업일수가 줄어드는 것을 감안, 4월 판매량을 최대치로 끌어올리기 위해 큰 폭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BMW는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누적 판매량 1만8115대를 기록했으며, 벤츠는 같은 기간 2만4877대를 판매해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미국 고급차 상징하는 캐딜락..대통령 취임식에서 ‘흥분’한 이유는?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본격 출격..고급차 라인업 ‘신호탄’
대통령이 타는 마이바흐..“현존하는 방탄차 중 가장 강하다”
[김필수 칼럼] 자동차 정책을 세밀하게 다듬어야만 하는 이유
기아차, 상품성 높인 ‘K9’ 출시..가격은 5060만~8660만원
수입차, 4월 2만51대 등록..전년 比 12.4% 증가
폭스바겐, 2025년까지 SUV 19종 출시 계획..SUV 라인업 강화

  • 회사명
    BMW
    모기업
    BMW AG
    창립일
    1915년
    슬로건
    Sheer Driving Pleasur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danawa 2017.05.11
    뭔가 벤츠보다는 항상 BMW가 진취적 성향이라 앞서는게 당연하지 않을까...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