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WEC 6시간 내구 레이스 1ㆍ2위 석권

오토헤럴드 조회 481 등록일 2017.05.11
 

페라리가 벨기에 스파-프랑코샹 서킷에서 지난 주에 열린 ‘2017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WEC) 6시간 내구 레이스’의 GTE-Pro클래스에서 원투피니시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해 우승자인 페라리의 다비드 리곤과 샘 버드는 71번을 단 AF 코르세 488 GTE로 같은 페라리 소속의 알레산드로 피에르 구이디와 제임스 칼라도를 제치며 다시 한 번 승리의 영광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페라리는 컨스트럭터 챔피언 자리에 한 발 다가섰고, 우승한 두 선수는 드라이버 순위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경기 초반은 페라리의 다비드 리곤이 선두를 달리며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후 계속 선두 경쟁을 하던 페라리는 경기 시작 4시간 후 두 번째 FCY 발령으로 다른 팀들이 80Km/h로 달릴 때 피트 인해 재정비한 뒤 타이어 교체 없이 계속 달리는 전략으로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번 경기로 페라리는 GTE프로 클래스에서 통산 18번째 우승을 달성했으며 컨스트럭터 챔피언 순위에서도 72점을 기록하며 65점의 포드를 앞질렀다.

한편, GTE-Am 클래스에서도 페라리 클리어워터 레이싱 팀의 목 웽 선과 케이타 사와, 메트 그리핀이 같은 페라리 소속의 스피릿 오브 레이스 팀을 제치고 3위로 포디움에 올랐다. WEC의 다음 경기는 6월 중순 프랑스 르망에서 24시간 레이스로 진행될 예정이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페라리
    모기업
    Fiat Chrysler Automobiles
    창립일
    1928년
    슬로건
    Selling Dream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