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신형 911 GT3, 노르트슐라이페 랩 타임 신기록 경신

오토헤럴드 조회 756 등록일 2017.05.11
 

포르쉐가 지난 11일, 신형 포르쉐 911 GT3 모델이 뉘르부르크링의 전설적인 서킷 노르트슐라이페에서 7분 12.7초의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모터스포츠 수준의 퍼포먼스를 한층 더 강화한 신형 911 GT3는 이번 주행을 통해 기존 모델보다 12.3초 기록 단축에 성공했다.

포르쉐 모터스포츠와 GT 라인 총괄 부회장 프랑크-스테펜 발리서는 "이번 신기록 달성은 신형 911 GT3의 탁월한 주행 경험은 물론, 최적화된 드라이빙 퀄리티와 향상된 엔진 출력을 기반으로 노르트슐라이페에서도 인상적인 퍼포먼스를 발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노르트슐라이페 트랙을 빠르게 달릴 수 있다면, 세상 어디에서도 빨리 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GT 제품 라인 총괄 안드레아스 프로이닝어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이러한 랩 타임은 레이싱용 슬릭(Slick) 타이어를 장착한 순수 레이싱카 만이 낼 수 있는 기록이었다"며, "신형 GT3는 레이싱카 수준의 파워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일상 생활에서도 완벽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신형 911 GT3는 기존 모델보다 더욱 순수한 레이싱 기술을 적용했다. 911 GT3 컵 레이싱카와 동일한 최고 출력 500마력(368kW)의 고회전 자연흡기 엔진을 장착했다. 이번 서킷 주행에는 리어 액슬 스티어링, 7단 포르쉐 더블클러치(PDK), 미쉐린 스포츠 컵 2 N1 타이어를 장착한 표준형 GT3 모델이 사용됐다. 포르쉐 테스트 드라이버 라스 케른은 기온 8도, 아스팔트 온도 14도의 이상적인 주행 환경에서 이 같은 신기록을 이끌어냈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포르쉐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30년
    슬로건
    There is no substitut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