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클래스4시리즈Q50, 기아차 스팅어의 적수(敵手)..판매실적은?

데일리카 조회 3,749 등록일 2017.05.12
기아차, 스팅어


기아차의 스포츠세단 스팅어가 본격적인 사전계약에 들어간 가운데 스팅어의 잠재적 경쟁자로 꼽히는 수입차들의 판매량이 주목된다.

12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는 717대가 판매됐으며, BMW 4시리즈 그란쿠페는 182대가 판매됐다. 재규어 XE는 50대가 판매됐으며, 인피니티 Q50은 48대, 렉서스 IS는 14대가 판매 되는데에 그쳤다.

특히 이 모델들은 기아차가 설정한 3500만~4910만원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어 기아차 스팅어와의 직·간접적인 경쟁이 불가피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벤츠, C450 AMG 4매틱


벤츠 C클래스는 지난 달 총 717대가 판매됐다. 가장 인기가 높았던 모델은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한 C200 모델로 총 359대가 등록돼 판매량의 절반 수준 차지했다. 특히 C200의 가격은 4970만원으로, 기아차 스팅어와의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했다.

BMW 4시리즈 그란쿠페는 총 182대가 판매됐다. 4시리즈 그란쿠페는 기아차 경영진이 비교 시승을 통해 면밀한 검토를 진행할 정도로 기아차 스팅어의 직접적인 경쟁상대로 지목된다.

4시리즈 그란쿠페는 국내 시장에서 420i, 420d, 420d xDrive, 435d xDrive 등 총 4가지 트림으로 구성됐는데, 지난 달 가장 높은 판매를 기록한 모델은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된 420i 모델로 나타났다. 420i는 총 126대가 등록됐다.

4시리즈 그란 쿠페(출처 오토에볼루션)


재규어 XE는 20d, 20d AWD, 20t, S 등 총 4종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음에도 지난 달 판매는 50여대 수준의 판매에 그쳤다. 이는 지난 3월 114대가 판매된 기록의 절반 수준이어서 주목된다.

이러한 판매 감소 원인은 가격 인상이 주된 원인으로 보여진다. 재규어는 지난 3월 XF 모델을 트림별 최대 300만원 인하한 바 있다. 그러나 곧 이어 일부 모델에 대해 평균 0.63% 수준의 가격 인상을 단행하며 판매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한편, 일본 수입차들은 낮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인피니티 Q50S는 48대, 렉서스 IS200t는 14대가 판매됐는데, 이는 일부 모델의 노후화 등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재규어 XE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미국 고급차 상징하는 캐딜락..대통령 취임식에서 ‘흥분’한 이유는?
폭스바겐, “전기차 시장서 테슬라 꺾는다”..그 배경 살펴보니
BMW, 1시리즈·2시리즈 페이스리프트 공개..커넥티브 시스템 적용
[단독] 기아차 스팅어, 국내 판매 가격은 3500만~4910만원
녹색 지옥으로 불리는..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의 역사는 ?
중소기업 쎄미시스코, 세종공장 준공..전기차 시장에 도전장
기아차,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마케팅 전략은..차별화·고급화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danawa 2017.05.15
    여보세요
    기자양반 c클이랑 xe랑 3시리즈가 4도어에 같은 급이지 왜 4시리즈 그란쿠페가 나와요??
    3시리즈 판매량으로 비교해주세요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