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미러 없는 '미러리스 카' 시대 성큼

테크홀릭 조회 8,070 등록일 2017.05.15

자율주행차에 관심이 집중되면서 카메라를 이용한 차량의 시양 확보 기술이 급증하고 있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차량 시계(시야 확보)장치 분야 국내 특허출원은 2013년까지 매년 감소 추세에 있었으나 최근 3년간 카메라 기술을 이용한 시계장치 출원이 평균 55건으로 증가하면서 전체 출원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 현황을 보면 2014년 52건, 2015년 66건, 2016년 48건으로, 2013년을 기점으로 카메라 기술을 이용한 시계장치 출원 건은 증가했다.

카메라 기술을 이용한 시계장치의 출원인별 출원 현황(2007~2016년)은 대기업 144건(28%), 개인 110건(22%), 중견기업 75건(15%), 중소기업 75건(15%), 대학·연구기관 등 44건(9%), 외국인이 58건(11%)을 출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 업체별로는 현대자동차 51건, 현대모비스 41건, 에스엘 21건, LG이노텍 16건, 삼성전기 13건, LG전자 12건 순으로 집계됐다.

특허청 관계자는 "카메라 기술을 이용한 시계장치 분야 출원이 최근 증가한 이유는 첨단 카메라·디스플레이 및 IT 기술이 빠르게 차량에 융합되고 있고 최근 자동차 업체는 물론 IT 업체까지 차량용 카메라와 영상처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자동차 국제 안전 기준을 실질적으로 결정하는 유엔 자동차기준세계포럼(UNECE/WP29)이 이미 카메라와 모니터가 거울과 같은 수준의 영상을 제공하면 사이드 미러 설치 의무를 없애도록 안전 기준을 완화한 것도 한 몫했다.

일본도 2016년에 미러리스 차량 도로주행을 합법화 하였으며 이러한 국제적인 추세에 맞춰 우리나라도 올해 1월 거울 방식의 사이드 미러를 카메라모니터 시스템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자동차 관련 규칙을 개정하는 등 국내외 차량 안전기준의 환경변화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카메라 기술을 이용한 시계장치 출원 기술분야는 크게 △기존 미러장치 보조·지원 기술(사각지대 해소) △카메라 제어 기술(차량 기기와의 연동 제어 등) △영상 디스플레이 기술(영상 합성, 표시 등) △장애물 인식·경보 기술 △기존 미러장치 대체 기술 등으로 나뉜다.

이러한 카메라를 이용한 기술들을 다수 접목한 차량이 최근 관심을 받고 있는 ‘미러리스 카’라 할 수 있고 그동안 완성차 업체는 미러리스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콘셉트카를 선보이고 있다.

카메라모니터 시스템으로 대체된 미러리스 카의 장점으로는 그동안 대략 100년 정도 운전자의 후방을 확인하기 위해 사용된 미러(거울)가 제외됨에 따라 △풍절음 감소로 차량의 정숙성에 도움이 되며 △공기저항이 감소함에 따라 연비효율이 높아지며 △시야각이 확대되어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수 있어 차량 안전 사고를 더욱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김성남 특허청 자동차심사과장은 “미러리스 카는 장점도 많으나 카메라에 빗물 등 이물질이 묻을 경우 시야 확보가 어려워질 수 있고 전기부품의 증가로 고장 확률이 증가되는 등 단점도 있다“며 ”카메라모니터 시스템의 안전성과 내구성 확보가 대중화의 관건으로 이러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특허출원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미러리스 차량의 장점은 카메라가 사직지대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안전성능이 좋다. 특히 카메라의 설치 장소가 자유롭기 때문에 미러리스 차량이 합법화된다면 자동차의 디자인도 크게 바뀔 가능성이 높다.

또한 좁은 길을 달릴 때 기존의 사이드 미러분의 여유가 있기 때문에 주차 및 운전이 더욱 쉬워진다. 시스템과 연동하고 경고해주기 때문에 지금까지 없는 수준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강점이다.

하지만 단점도 많다. 우선 카메라의 성능이 관건이다. 먼지가 많이 발생되는 험로와 악천후 주행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또 0.5초 사이에 생사를 가르는 상황이 발생할 때 카메라의 처리속도가 지연될 수 있고, 전기부품이 많이 들어가는 카메라의 고장도 관건이다.

이와 함께 밖으로 카메라가 노출된다면 도난의 위험도 있다.

하지만 이런 장단점에도 불구하고 BMW나 테슬라 등의 글로벌 업체들이 미러리스 차량을 준비하고 있어 조만간 도로를 누비는 차량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8
  • danawa 2017.05.16
    사이드 미러를 카메라로 대체한 컨셉트카는 벌써 한 15년 전부터 모터쇼에서 봐 오던건데 이제야 상용화 되는건가?
  • danawa 2017.05.25
    사이드 미러를 카메라로 대체하는 자동차는 과거에도 있었지만 사이드미러 설치가 필수규정이므로 공공도로에서 주행하는 것은 금지되었었습니다. 최근에 그런 규정이 사라지기 시작한 것이죠.
  • kakao 2017.05.17
    IT기술이 점점 발달하고 있으니 전자/전기(배터리등) 고도화 되면 거울은 아예 없어지겠네요
  • danawa 2017.05.18
    그래도 거울로 보는것과 디스플레이로 보는건 확실이 느낌이 다르기도 하고..딜레이가 0.00001이라도 있고..전기쪽에 문제 생기면 디스플레이는 먹통이 되니 ㅎㅎㅎ 거울이 없어지지는 않겠죠..2인승차량이 아니고서야..룸미러는 계속있을거같은데요.
  • danawa 2017.05.19
    사람이 운전을 안하고 오로지 인공지능에 의해 기계들끼리만 운전한다면 모를까 사람이 개입해서 운전하는 상황에서는 운전중 돌발적인 상황을 야기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만 가지고 모든 상황을 대처하기는 쉽지만은 않을꺼 같은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기계적, 전기적 결함으로 오동작 할 수도 있고해서 당장은 전면적인 적용은 쉽지 않을꺼 같지만 이런 시도는 점차 늘어나겠죠.

    우선 사이드 미러는 없어지더라도 당장 룸미러까지 없에는건 아직은 한계가 있을거 같기도 하고
  • danawa 2017.05.20
    야간투시 카메라가 달리면 좋을 듯
  • naver 2017.05.21
    어라운드뷰가 갑입니다!!
  • danawa 2017.05.22
    CPU 성능들이 많이 좋아진 만큼 보완할 부분은 보완하여 하루 빨리 적용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거울이 있어도 때때로 실제로 고개를 돌려 확인하는것은 운전의 기본이죠. 거울이 사라지면 사각지대가 없어져서 안전에 도움이 되긴 하겠으나 그렇다고 하여 고개를 돌려 확인하는 습관까지 사라지게 될까봐 살짝 걱정이네요^^ 사고 투성이 김여사 운전을 만드는 주 원인이 바로 앞만 보는 뻣뻣한 목과 그로인해 발생하는 좁은 시야이지요ㅎㅎㅎ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