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독일서 싼타페 후속 찍다 현대차 직원과 다툼...결국 경찰 출동

오토데일리 조회 6,136 등록일 2017.05.16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자동차 업체들이 곧 출시할 새로운 모델을 미리 가늠해볼 수 있는 것이 바로 위장막이 덮여진 테스트 차량이다.

비록 위장막으로 가려졌지만 디자인 등을 예측해볼 수 있기 때문에 테스트 차량을 포착하려는 사진기자들과 노출시키지 않으려는 자동차 업체 간 수싸움이 치열하다.

이런 치열한 싸움을 보여주는 사건이 독일에서 일어났다.

지난 13일 일본의 경재매체인 산케이비즈는 한 업체의 테스트 차량을 포착하려다가 업체 직원과 다퉜다는 기사를 게재했다.

현대차 독일 개발 센터 직원이 산케이비즈 기자에게 찍지말라고 경고하는 모습.

산케이비즈는 한 업체 개발 센터 부근에서 테스트 차량을 찍던 카메라맨에 센터 경비원이 다가와 사진 촬영을 막았다고 밝혔다.

카메라맨과 경비원 간 실랑이로 결국 경찰이 출동했다고 산케이비즈는 보도했다.

산케이비즈의 카메라맨이 포착하려던 테스트 차량은 바로 현대자동차의 중형 SUV 싼타페의 풀체인지 모델이다.

산케이비즈는 위장막이 덮여진 싼타페 풀체인지 모델을 촬영하다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산케이비즈가 포착한 싼타페 풀체인지 모델은 쏘나타 뉴라이즈를 닮은 그릴과 슬림한 헤드램프 등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후면에는 날카로운 미등 디자인이 눈에 띈다.

또한 올 6월에 출시될 현대차의 소형 SUV 코나와 비슷한 스타일링을 갖게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의 2열 5인승 모델과 3열 7인승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디젤, PHEV 등이 적용될 것으로 점쳐진다.

신형 싼타페는 지난 2012년 풀체인지 모델이 출시된 지 6년 후인 오는 2018년 가을 경에 공개될 예정이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8
  • kakao 2017.05.17
    풀체인지면 엔진 개선도 걱정안하게 해주길 바람..
  • naver 2017.05.17
    음...엔진 개선되면 또 유료테스트 들어가야 되서...
    현기는 믿음이 안가요
  • naver 2017.05.17
    엔진빵구난 순간 찍으려했나
  • danawa 2017.05.18
    싼타페 망했는데 ㅋㅋ 대세는 쏘렌토
  • danawa 2017.05.18
    수타페 개선됬나요?
  • danawa 2017.05.20
    수타페는 제조 공정중 루프에 실러 바르는 공정을 빼서 단가 낮추려다가 패널이 좆꾸려서 틈이 생긴거 같습니다. 그런건 그냥 실러 공정 추가하면 개선되지요....
  • daum 2017.05.19
    쇼하고 자빠졌네.... 광고방법도 가지가지다...
  • danawa 2017.05.19
    쏘렌토 엔진도 같은 엔진인데
    모르시고 댓글들 다시나...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