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디젤차 대신 전기차 개발에 집중하려는 의도는?

데일리카 조회 715 등록일 2017.05.18
볼보, 올 뉴 XC90


볼보가 디젤차 개발을 중단하고 전기차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18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볼보는 질소산화물 처리 비용을 줄여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디젤차 개발을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유럽의 이산화탄소 배출가스 기준이 기존 130g/km에서 오는 20121년까지 95g/km로 대폭 강화되기 때문이다.

볼보는 이 같은 기준에 맞춰 디젤차를 생산하는 경우 시장에서의 가격 경쟁력 확보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사실 유럽시장에서 디젤차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차보다 평균 1300 유로(한화 약 163만원)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볼보 XC90


업계 자동차 전문가들도 이 같은 유럽의 배출가스 기준에 맞춰 디젤차를 생산하는 경우에는 디젤차의 판매 가격이 평균 300 유로(한화 약 37만6400원) 이상 상승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유럽 시장은 연간 신차의 50% 정도가 디젤차일 정도로 디젤차의 인기가 높다. 볼보의 경우에는 디젤차 XC90 오프로더가 90% 이상이 유럽시장에서 판매될 정도다.

볼보는 향후 디젤차 개발을 중단하고, 전기차 라인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불과 2년 뒤인 2019년까지 순수 전기차를 대거 출시하겠다는 게 볼보 측의 입장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르노삼성 클리오, ‘해치백 무덤’에 도전장..현대차 i30와 경쟁
현대차,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2886만~3358만원
맥라렌, 570S 기반의 한국만을 위한 車 제작 계획..왜?
G4 렉스턴, 보험개발원 평가 동급 최고성적 기록..안전성 입증
볼보, 소형 SUV ‘XC20’ 출시 가능성..아우디 Q2와 ‘경쟁’
혼다, 시빅 출시 계획..고성능 버전 ‘타입 R’이 빠진 이유는?
토요타, 하늘 나는 ‘플라잉카’ 3년 뒤 현실화..현대기아차는?

  • 회사명
    볼보
    모기업
    Zhejiang Geely Holding Group
    창립일
    1927년
    슬로건
    Design around you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