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현대차, 다문화 가정 어린이 축제 후원..11년째

오토헤럴드 조회 108 등록일 2017.05.22

현대차그룹이 다문화 인식을 개선하고,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구성원들의 안정적인 사회 정착과 건강한 성장을 돕는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지난 20일에는 서울 잠원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린 ‘2017 제15회 희망의 친구들, 무지개 축제’를 후원했다.

올해로 15회째인 무지개 축제는 한국이주민건강협회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다문화가정 어린이 축제로 현대차는 2007년부터 11년째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21개국 출신 다문화 가정 어린이와 가족, 자원봉사자 등 1500여명이 참가했다.

2009년부터 참가해 온 현대차그룹 해피무브 글로벌청년봉사단은 올해도 소속 대학생 150명이 프로그램 기획, 운영, 진행 및 자원봉사로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지난 17일, 서울 경복궁 근처 ‘상담카페 다톡다톡(多talk茶talk)’에서 다톡다톡 우수사례 성과발표회가 진행했다.

‘다양한 이주배경을 가진 청소년들이 차를 마시며 편하게 이야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다톡다톡’은 현대차그룹이 이주배경청소년지원재단,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4년째 운영 중인 이주배경청소년 상담 및 심리치유 프로그램이다.

상담카페 다톡다톡은 현재 서울, 안산, 부산, 광주 등 4개 도시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현대차그룹은 지난 4년간 총 4037명의 이주배경청소년에게 상담 및 심리치료비를 지원했다. 현대차그룹은 이 밖에도 외국인 근로자 의료비 지원사업과 한-베 함께 돌봄 사업 등을 지난해부터 전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의 지원 프로그램이 다문화가정 구성원들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좋은 이웃으로 함께 행복해지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현대차그룹은 다문화가정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