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세계에서 주차요금이 가장 비싼 곳은

오토데일리 조회 3,965 등록일 2017.05.22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전 세계에서 주차요금이 가장 비싼 곳은 어디일까?

주차서비스 업체인 Parkopedia는 브랜드가 서비스하고 있는 75개국 6,500개 도시에서 확보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수를 측정했다.

이번 조사는 사용자 제한이 없는 시내 중심 노상 주차 시설 요금의 평균으로 계산됐으며 2시간 주차, 일일 주차, 월간 주차 등 여러 범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단기간 주차 요금이 가장 비싼 곳은 호주의 시드니로 나타났다. 시드니의 2시간 평균 주차요금은 32.97달러(약 3만6천원)였다.

2시간 주차요금 상위 25위.

시드니에서 가장 비싼 곳은 51달러(약 5만7천원)로 총 6곳이었다.

2위는 28.45달러(약 3만2천원)를 기록한 미국의 뉴욕으로 나타났다. 뉴욕에서 가장 비싼 곳은 총 2곳으로 이들의 가격은 2시간 주차요금은 62달러(약 7만원)였다.

뉴욕에 이어 3위는 호주의 브리즈번으로 21.77달러(약 2만4,300원)를 기록했다. 4위는 호주의 수도 멜버른으로 멜버른의 2시간 평균 주차요금은 21.56달러(약 2만4,086원)로 나타났다.

5위는 20.80달러(약 2만3,237원)를 기록한 미국의 보스턴이었다. 이같이 상위 5위권에는 미국과 호주의 도시들이 차지했다.

특히 미국의 경우 상위 10위권 안에 무려 5개의 도시가 이름을 올렸다.

이에 따라 호주와 미국은 2시간 평균 주차요금이 가장 비싼 나라 25곳 중 각각 1위(16.37달러)와 2위(10.30달러)에 올랐다. 

유럽에서는 영국의 런던(16.26달러)이 가장 비쌌으며 아시아에서는 일본의 도쿄(15.16달러)가 가장 높았다.

한국의 수도 서울은 8.71달러(약 9천원)를 기록해 25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한국의 2시간 평균 주차요금은 6.49달러로 6.95달러의 뉴질랜드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일일 주차 요금 상위 25위.

일일 주차 요금이 가장 비싼 도시는 호주의 시드니로 46.73달러(약 5만2천원)로 나타났다.

2위는 45.01달러(약 5만원)인 영국 런던, 3위는 41.58달러(약 4만6천원)의 미국 뉴욕, 4위는 36.38달러(약 4만원)의 호주의 브리즈번, 5위는 35.19달러의 프랑스 파리가 차지했다.

서울은 23.88달러(약 2만6천원)를 기록해 20위를 차지했다.

나라별로는 호주가 30.08달러(약 3만3천원)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25.75달러(약 2만8천원)의 러시아가, 3위는 23.82달러(약 2만6천원)의 일본이, 4위는 22.26달러(약 2만4,862원)의 한국이, 5위는 22.18달러(약 2만4,772원)의 오스트리아가 이름을 올렸다.

월간 주차 요금 상위 25위.

월 주차 요금이 가장 비싼 도시는 606.37달러(약 67만7,375원)인 미국의 뉴욕으로 나타났다.

2위는 603.89달러(약 67만4,605원)인 영국의 런던, 3위는 540달러(약 60만3,234원)의 스위스 취리히, 4위는 424.73달러(약 47만4,465원)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5위는 390달러(약 43만5,669원)의 호주 시드니였다.

아시아에선 홍콩이 352.49달러로 가장 비쌌으며 277.14달러를 기록한 일본 도쿄가 뒤를 이었다. 서울은 상위 25위권 내에 진입하지 않았다.

나라별로는 스위스가 320달러(약 35만7,472원)로 1위를 차지했으며 2위는 289.57달러(약 32만3,478원)의 네덜란드, 3위는 267.21달러(약 29만8,500원)의 일본, 4위는 251.98달러(약 28만1,537원)의 호주, 5위는 194.47달러(약 21만7,281원)의 미국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147.02달러(약 16만4,294원)로 13위를 차지했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