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美 정부, 배출가스 조작 의혹 FCA 상대로 민사 소송 제기

오토데일리 조회 212 등록일 2017.05.24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미국 정부가 디젤모델 배기가스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피아트크라이슬러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환경 보호국은 배기가스 시험 중 불법 소프트웨어를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FCA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외신들은 이번 소송이 피아트크라이슬러에게 압력을 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소송은 지난해 디젤게이트를 일으킨 폴크스바겐를 상대로 제기한 것과 비슷하다.

지난해 미국 정부는 폴크스바겐을 상대로 디젤게이트 관련 소송을 제기했다. 

그 결과 폴크스바겐은 최대 250억 달러(약 28조 1,900억원)의 비용을 미국 정부와 소비자들에게 지출하게 됐다.

미국 정부의 이번 소송은 FCA가 2014~2016년에 생산된 디젤모델 테스트 중 신고하지 않은 장치 또는 보조 배출 제어 장치를 배치했다고 제기한 것이다.

지난 1월 미국 환경보호국과 캘리포니아주는 FCA가 지프 그랜드 체로키, 닷지 램 1500 픽업트럭 등 10만4천대를 테스트하는 동안 불법적으로 소프트웨어를 사용했다며 벌금 46억 달러(약 5조 1,865억원)를 부과했다.

불법 소프트웨어가 장착된 모델로 지목된 그랜드 체로키

그럼에도 FCA는 배기가스 테스트 불법 행위에 대해 인정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FCA는 미국 정부와 캘리포니아 규제 당국의 2017년 모델을 판매하기 위한 인증을 신청했으며 규제 당국의 우려를 해결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승인을 얻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FCA는 미국 정부와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가 이를 승인하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시작될 것이라며 업데이트로 인한 성능이나 연료 효율에 어떤 영향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미국 정부는 FCA가 배출가스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도록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FCA는 “미국 배기가스 검사를 속이기 위해 불법 장치를 사용했다는 주장에 대해 강력하게 방어할 것”이라고 밝혔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