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현대차 전기버스에 현대로템 '휠모터 구동시스템' 적용

테크홀릭 조회 147 등록일 2017.05.26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일렉시티 및 적용된 인버터와 휠모터. <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이 개발한 휠모터 구동시스템이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에 적용된다. 

현대로템은 25일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고 있는 ‘현대 트럭&버스 메가페어’에서 휠모터 구동시스템과 MR댐퍼를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 

휠모터 구동시스템은 바퀴에 동력을 전달하는 휠모터와 휠모터를 제어하는 인버터로 구성돼 있으며, 현대자동차가 전시한 ‘일렉시티(ELEC CITY)’에 적용됐다. 엔진, 변속기 등 별도의 구동장치 없이도 차량에 동력을 공급할 수 있어 차량의 무게 감량 및 연비향상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현대로템은 설명했다.

‘일렉시티’에 적용될 휠모터는 개당 120kW의 출력성능을 갖추고 있다. 이 휠모터를 버스 뒷바퀴에 장착할 경우 최대 240kW(내연기관 엔진 기준 322마력)에 이르는 출력을 낼 수 있다. 약 300마력의 출력을 가진 천연가스(CNG)버스보다 더 우수한 출력을 발휘하는 셈이다. 

현대로템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4년동안 산업자원통상부 국책과제로 ‘베터리 교환식 차량용 휠모터 구동 시스템 개발’을 현대자동차, 현대다이모스와 함께 공동 개발했다.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양산용 전기버스 휠모터 구동시스템은 2018년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일렉시티’ 출시 시점에 맞춰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현대로템은 MR 댐퍼를 공개했다. MR 댐퍼는 오일 대신 자기 유변 유체를 넣어 자기장의 세기를 조절하여 유체 점도를 소프트와 하드로 마음대로 변환하여 감쇠력을 제어할 수 있는 첨단 충격제어장치로서 세계적으로 고급 차량에 적용되고 있다. 

현대로템은 MR 댐퍼를 차륜형장갑차 등 국내 방위산업에 적용한 실적을 바탕으로 자동차, 철도차량. 가전, 항공, 의료, 건축 등 민간분야 신규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용 휠모터는 향후 전기버스에 적용되는 만큼 신규 매출 창출이 기대된다"며 "MR 댐퍼도 자동차부품 및 철도차량, 가전, 의료 등 필요 시장 수요에 맞춰 민간기업들과 상담을 진행해 신성장 동력 육성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