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獨 정부, 뮐러 폭스바겐그룹 CEO 소환..아우디 배출가스 조작 혐의

데일리카 조회 436 등록일 2017.06.02
아우디 뉴 A8


아우디 차량에서 배출가스 조작 시스템이 또 다시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독일 교통부는 1일(현지 시각) 2009~2013년 사이에 생산된 아우디 A7과 A8 모델에서 추가적인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를 적발하고, 형사고발을 제기했다고 발표했다.

독일 교통부는 성명을 통해 “아우디 A7과 A8 차량의 핸들을 15도 이상 돌릴 때마다 질소 산화물이 유로5 기준치의 2배 이상 검출됐다”고 밝혔다.

아우디, A7 40 TDI


해당 조작 시스템은 작년 11월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환경위원회(CARB)가 적발한 바 있는 새로운 조작장치로 알려졌다.

문제의 조작장치는 기존과 달리 스티어링 휠의 작동 유무에 따라 차이를 보이는 점이 특징이다. 스티어링 휠이 그 보다 덜 움직이는 게 감지되면, 소위 ‘실험실 조건’에 대응하는 낮은 양의 배기가스를 배출한다.

아우디 측은 해당 조작장치는 작년 5월 이후부터 적용되지 않고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조작장치가 추가적으로 있는지에 대한 조사를 벌인다는 게 독일 정부 측의 입장이다.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그룹 CEO


독일 교통부는 아우디에게 논란이 된 조작장치를 대해 오는 12일까지 전량 폐기할 것을 명령했다. 이에 따라 아우디는 독일에서 판매된 A7과 A8 2만4000여대에 대한 리콜을 실시할 계획이며, 7월 중 엔진 소프트웨어 개선을 위한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독일 교통부는 관련 조사를 위해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그룹 CEO를 소환했으며, 폭스바겐그룹은 해당 사안에 대한 코멘트를 거부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준중형차?소형 SUV 5월 판매 ‘주춤’..그 원인 분석해보니
대형 SUV 쌍용차 G4 렉스턴..기아차 모하비 꺾고 판매 1위 등극
벤츠, GLS?GLC 쿠페 라인업 강화..고성능 버전으로 ‘승부수’
푸조가 공개한 신형 308..안전사양 대거 적용 ‘눈길’
매년 56% 성장..김영식 사장이 말하는 캐딜락의 인기 비결은?
AMG, 年 10만대 판매 돌파 자신감..신기록 달성 여부 ‘주목’
현대차가 6월 출시할 소형 SUV ‘코나’..주행장면 미리 살펴보니

  • 회사명
    아우디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09년
    슬로건
    Vorsprung durch Technik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