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만드는 포드가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시작한 이유는?

데일리카 조회 459 등록일 2017.06.05
포드, 고 바이크(Go Bike) 서비스


포드가 자전거 공유 서비스 분야에 진출한다고 밝혀 그 이유가 주목된다.

포드는 이달 말 미국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 자전거 공유 서비스인 고 바이크(GoBike)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4일(현지 시각) 밝혔다.

포드는 이를 위해 작년 9월 자전거 공유회사 모티베이트(Motivate)를 인수했다. 자전거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인 모티베이트는 보관소를 통해 자전거를 무인 대여하고, 이동 경로와 환경, 자전거 보유 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셔틀버스 공유 스타트업 체리엇(Chariot)에 공급되는 포드 트랜짓


포드는 이 밖에도 셔틀버스 공유 스타트업인 체리엇(Chariot)도 인수했다. 체리엇은 샌프란시스코 지역 28개 노선 100여대의 차량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가장 효율적인 경로를 찾는 알고리즘을 취득하고 있다는 게 포드 측의 설명이다.

포드가 추구하고 있는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는 커넥티드, 모빌리티, 자율주행, 고객경험, 빅데이터 등의 분야 발전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포드의 셰어링 서비스 강화는 이러한 전략의 일부분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포드는 미국 자동차공학회가 규정한 4단계, 즉 운전자가 차량 제어에 전혀 개입하지 않는 수준의 자율주행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드는 이를 위해 10년 전부터 자율주행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포드, 고 바이크(Go Bike) 서비스


포드 관계자는 “세계 인구의 절반은 도시에 거주하고 있으며 오는 2030년엔 60%까지 증가할 것”이라며 “단순한 자동차 업체가 아닌 고객에게 보다 친환경적이고 적합한 운송수단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시승기] 정통 SUV ‘지프 랭글러’..군용車도 못가는 산길도 ‘거뜬’
쉐보레 스파크 vs. 기아차 모닝..자존심 건 경차 경쟁 ‘후끈’
애스턴 마틴, 발키리 기반 수퍼카 데뷔 계획..페라리 488과 경쟁
[TV 데일리카] 국내서 판매되고 있는 211개 차종 중 최고의 디자인은?
자동차 사고로 망가진 노트북..보상 받을 수 있을까?
[한불휘 칼럼] 자동차 운송 디자이너가 되는 길...
국산차 업계, 3위 놓고 지각변동..쌍용차 ‘새판짜기’ 돌입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