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롯데렌터카, 전기차 보급 활성화 기여로 환경부장관 표창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83 등록일 2017.06.07

롯데렌터카가 제22회 환경의 날(6월5일, 오늘)을 맞아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환경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롯데렌터카는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지난해부터 친환경 전기차 고객 경험 확대를 위해 전 방위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제주 오토하우스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1~20호를 도입해 운영하고, 지난 9월에는 친환경 전기차 전용 장기렌터카 상품 2종(프리미엄, 이코노미)을 출시했다. 롯데홈쇼핑을 통해 친환경 전기차 장기렌터카 특별 방송을 국내 최초로 진행했다. 최근 한번 충전으로 383km를 주행할 수 있는 국내 최대 주행거리 전기차 GM 쉐보레 볼트(Bolt) EV를 업계 최초 장?단기렌터카 상품으로 출시하고 시승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친환경 전기차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롯데렌터카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성과로 국내 친환경 전기차 활성화에 기여해 그 공로를 인정 받았다.

지난해 11월 환경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산 및 충전인프라 구축에도 앞장서고 있다. 전기차 렌탈 및 충전 서비스를 강화하고, 친환경 렌터카?카셰어링 고객의 전기차 이용 편의를 높여 전기차 렌터카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공용 충전 서비스 구축 및 충전인프라 기반의 신규 서비스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국내 최대 유통기업인 롯데그룹 차원에서도 적극 동참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을 착수함으로써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대에 견인차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환경부장관 표창을 수상한 롯데렌탈 마케팅부문장 남승현 상무는 “미래 친환경차 시장의 흐름을 이미 전기차가 주도하기 시작한 상황에서 국내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롯데렌터카의 노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라며 “친환경 전기차 보급은 기존의 에너지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전 세계적 이슈이며 거스를 수 없는 메가트렌드인 만큼 롯데렌터카가 고객의 안전하고 쾌적한 전기차 이용 경험을 확산함으로써 앞으로도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렌터카는 전국 220여 개 영업망과 16만대가 넘는 차량을 보유한 명실공히 국내 1위, 아시아 1위, 세계 6위 규모의 대한민국 대표 렌터카 브랜드다. 업계에서 유일하게 고객들이 자동차를 빌릴 때, 살 때, 팔 때 등 다양한 차량 이용목적에 따라 그에 맞는 서비스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도록 카셰어링(그린카)부터 단기렌터카, 월간렌터카, 기사 포함 렌터카, 신차?중고차 장기렌터카 그리고 오토리스, 내 차 팔기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모든 자동차 생활을 위한 서비스 Full Line Up을 제공한다. 그 결과 2016년 롯데렌터카는 업계 최초로 국내 3대 고객만족도지수인 2016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2016 국가고객만족도지수(NCSI)에 이어 2016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까지 3관왕도 석권하는 등 명실공히 대한민국 No.1 렌터카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