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포드가 국회의원들에게 자율주행차 사고 규정의 수립을 독촉했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122 등록일 2017.06.07


현재 포드의 집행위원회를 이끌어나가고 있는 ‘윌리엄 클레이 포드 주니어’가 연방 및 주 당국에 자율주행차의 윤리와 관련된 문제를 해결할 것을 재촉했다. 포드는 2021년에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할 계획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그 전에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해야만 자율주행차 판매를 시작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미국의 한 매체에 따르면 그는 워싱턴 D.C.에서 개최된 대서양 협의회에 모습을 드러내 ‘자율주행차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은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자동차의 행동을 결정하는 것보다 쉽다’고 말했다. 또한 ‘가장 어려운 것이 윤리와 규제 같은 것들을 모두 충족시키는 것’이라고 말하면서 자율주행차의 행동을 결정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자율주행차가 비상 상황에서 승객을 구할 것인지, 10명의 보행자를 구할 것인지를 결정할 때 그 결정이 옳다고 해도 승객에게 해를 입힐 수 있다. 자율주행차의 행동을 결정할 때 이러한 사항들을 모두 고려해야 하며, 만약 다른 자동차 제조사가 포드와 다른 방식의 윤리를 자율주행차 인공지능에 설정한다면 윤리적인 충돌로 인한 혼란이 일어날 것이다. 이렇게 되면 재판을 담당하는 변호사들만 좋아지는 것이다.” 라고도 말했다.

포드의 일은 자동차를 만드는 것이고, 자동차를 완성도 높게 만든다고 자부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행할 자동차는 인공지능을 품고 커넥티드 기술과 자율주행 기술을 품어야 한다. 만약 자율주행차에 대한 사고 규정이 명확히 수립되지 않고 인공지능간의 판단이 달라 사고가 일어난다면, 아무도 자율주행차를 적극적으로 이용하지 않게 될 것이다. 포드가 마주친 문제는 결코 간단하지 않기에 국회의원들이 심사숙고해야 할 사항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