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전세계 5월 판매량 증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230 등록일 2017.06.12


폭스바겐은 유럽에서 전년 동기 대비 6.7% 상승한 158,000 대를 인도했다. 35.6% 상승한 네덜란드와 10.5% 성장한 프랑스, 그리고 9.9% 상승한 이탈리아가 서유럽 상승세를 견인했으며, 이 시장이 이러한 긍정적인 추세의 주된 원동력이었다.

자국 시장인 독일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6% 상승한 50,800대를 고객에게 인도했다. 신형 티구안의 인기는 여전했으며, 모든 폭스바겐 모델의 판매량이 상승했다.

중부 및 동유럽 지역에서는 22.7% 증가한 22,900대를 고객에게 인도했다. 27.9% 증가한 러시아가 상승세를 이끌었으며, 최근 런칭한 신형 티구안은 현지에서 생산된 모델로 판매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내 차량 판매 역시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30,000대를 기록했다. 테네시주 채터누가 공장에서 생산되는 대형 SUV 신형 아틀라스는 5월 중순부터 판매됐음에도 불구하고 1,600대가 판매됐다. 이로써 폭스바겐은 미국 시장에서 향후의 핵심 세그먼트의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다.

남미 시장의 성장세 역시 지속되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14.7% 증가한 35,000대의 차량이 고객에게 인도 되었으며, 10,300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한 아르헨티나가 이러한 성장을 이끌었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가장 큰 시장인 중국에서 241,600대를 고객에게 인도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수치로 다시 한번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는 티구안 라인업 전체와 마고탄의 인기가 지속된 것에 따른 것인데, 티구안은 61% 증가한 29,100대가, 마고탄은 44% 증가한 18,800대가 판매됐다. 또한 판매 두 달 만에5,000명 넘는 고객이 새로운 SUV 모델인 테라몬트를 선택했으며 폭스바겐 SUV 모델의 인기를 이어갔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