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관 안 살펴봤다 수리비 폭탄? 카셰어링 이용할 때, '이것' 확인해야

데일리팝 조회 253 등록일 2017.06.12
   
▲ 이상이 발견된 카셰어링 차량 모습 (사진=한국소비자원)

A씨는 지난 2014년 7월, 카셰어링 업체에서 차량을 대여해 이용하던 중 범퍼에 스크래치가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업체에 사고 사실을 알리자 34만6000원의 수리비가 청구됐으나, 세부 내역에 대한 정확한 안내를 받지 못했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카셰어링 서비스에서 차량의 안전에 문제가 있거나, 수리비를 과도하게 청구하는 것 아니냐는 소비자 불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카셰어링' 관련 소비자불만상담은 119건으로, 1년 새 85.9%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최근 3년간 소비자불만상담을 보면 '과도한 수리비 청구'가 29.5%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고지미흡으로 인한 차량 사용불가' 16.9%, '부당한 페널티 부과' 16.0% 등이었다.


차량의 안전성에도 문제가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소비자원이 국내 주요 카셰어링 4개 업체 30대 차량의 안전성을 자동차관리법상 정기검사 항목으로 점검한 결과, 7대가 1개 이상 항목에서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대 차량은 주행거리가 5만km 이하로 길지 않음에도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소비자원은 이에 대해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카셰어링의 특성상 차량 고장, 관리·정비 불량 등이 발생하기 쉽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약관 중 소비자에 불리한 내용이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카셰어링 4개 업체의 약관을 분석한 결과, 일부 이용약관은 차량 수리가 필요한 경우 사업자와 계약된 지정된 수리업체만 이용하도록 하는 등 수리업체 선택권이 제한되거나, 사업자가 일방적으로 정한 차량 관리 준수사항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소비자 동의 여부와 별개로 벌금이 자동결제되도록 하는 등 소비자에게 불리한 조항을 포함하고 있었다.


소비자원은 이에 따라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때 소비자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먼저, 차량 대여계약을 체결하기 전 이용약관 과 자동차대여약관의 내용을 꼼꼼히 확인하는 편이 좋다.


또, 차량 이용 전 차량 외관손상(흠집, 스크래치) 유무, 등화 등 각종 장치 작동 여부 등 차량상태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차량 외관에 이상이 있는 경우,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하고 해당 내용을 즉시 사업자에게 고지하면 된다.


차량 이용 중 장치에 이상이 발견되거나 사고가 발생할 경우에는 이상·파손이 심각하지 않더라도 즉시 사업자에게 신고해 상담을 받도록 한다.


서비스 이용 종료 후 주행료 등의 잔금이 자동 결제될 때는, 부당한 금액이 추가로 청구되지 않았는지 명확히 확인해야 한다. 부당한 금액이 인출되었다고 생각될 경우, 즉시 사업자에게 연락해야 한다.


(데일리팝=이창호 기자)



 


ⓒ 데일리팝(http://www.dailypop.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데일리팝 주요 기사]
· 최초의 리콜불복, 결국 현대차의 리콜 실시로 마무리
· 동서고속도로, 수도권-동해 1시간 30분만에 갈 수 있다
· [日솔로이노코미] 편의점 도시락, 얼마나 드세요?
· [싱글인테리어] 분위기 있는 우리집, '조명'의 비밀이 있다!
· [솔로이코노미] '옥자' 논란의 넷플릭스의 인기 배경에 혹시 1인가구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