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현대차 투싼, 국산 준중형 SUV 잔존가치 2위..그럼 1위는?

데일리카 조회 3,025 등록일 2017.06.13
스포티지


기아차 스포티지가 국산 준중형 SUV 가운데 신차 출고 후 1~5년 간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유지하는 차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헤이딜러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헤이딜러 중고차 경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국산 준중형 SUV의 잔존가치 비교에서 기아차 스포티지가 1위를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헤이딜러는 “기아차 스포티지는 출고 5년 후 신차가격 대비 51.6%의 가격에 매각이 가능했는데, 이는 준중형 SUV 평균인 46.2% 대비 5.4%나 높은 수치”라며 “스포티지는 비교대상 중 잔존가치가 가장 낮았던 코란도 C에 비해서는 10%나 높은 가격에 매각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헤이딜러, 국산 준중형 SUV 잔존가치 비교


스포티지에 이어 현대차 투싼이 출고 5년 후 46.5%의 잔존가치를 나타냈으며, 쉐보레 올란도는 45.1%, 쌍용 코란도C는 41.6% 등을 기록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지난 달 31일 발표한 전체 국산차 모델 별 경매인기도에서 더 뉴 스포티지 R과 스포티지 R이 각각 2위와 5위를 차자한 바 있다”며 “차종별 잔존가치에 큰 차이가 나는 만큼 이를 다른 요소와 함께 고려해 신차 구매 차종을 정하는 것이 합리적이다”고 밝혔다.

헤이딜러, 국산 준중형 SUV 잔존가치 비교


한편, 이번 조사는 현재 시판 중인 국산 준중형 SUV 4개 시리즈를 대상으로, 각 시리즈의 2012년형~2016년형 모델의 현재 헤이딜러 경매 시세를 바탕으로 산출됐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혼다, 내년 전기차 2종 출시 게획..전기차 개발에 집중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이 쏘나타 뉴라이즈를 보고 평가한 첫마디는?
폭스바겐, 2018 투아렉 예상 렌더링 공개..9월 데뷔 계획
[TV 데일리카] 812 슈퍼패스트 출시..페라리 역사상 가장 빠른 슈퍼카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 가동..최첨단 신기술 테스트
비어만 기아차 부사장, “스팅어는 기아차 기술력의 집약체”
테슬라, 보급형 전기차 ‘모델 3’..옵션이 단 ‘2개’뿐인 이유는?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kakao 2017.06.21
    오... 스포티지가...
1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