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 코나보다 작은 SUV 개발한다

오토헤럴드 조회 595 등록일 2017.06.13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소형 SUV 코나 출시를 시작으로 오는 2020년까지 풀 라인업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13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코나 신차 발표회장에서 “A 세그먼트에서 E 세그먼트까지 SUV 풀 라인업을 구축하겠다”며 “새로운 라인업에는 가솔린과 디젤 뿐만 아니라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차, 고성능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이 탑재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또 “코나보타 작은 A 세그먼트와 E 세그먼트의 개발도 추진하고 있으며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맞춰 수소연료전기차 전용 SUV와 코나 전기차를 선 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차의 SUV 전략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세계 SUV 시장은 최근 7년간 연평균 20% 이상 성장하고 있다.

시장 진입 시기가 늦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보다 안전하고 젊은 소비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신차를 만들어 내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해 높은 상품성의 모델 개발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다른 브랜드 인수 계획을 묻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타 브랜드 인수 계획이나 추진되는 것은 없다”며 “그 보다는 IT나 CT 등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등에서 협업하는 것에 더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바이두와 우버 등 여러 IT 업체와 관련사 등과의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라며 “미래 자동차 시장에 대비하게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문화를 바꾸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이례적으로 신차 코나 론칭 자리에서 제품 프리젠테이션에 나서 주목을 받았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