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공기오염를 줄이기 위해 내놓은 특단의 조치는(?)..‘눈길’

데일리카 조회 1,213 등록일 2017.06.16
중국 대기오염


중국이 도심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현금을 지급하는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차이나데일리는 13일(현지 시각) 중국 베이징시 발전개혁위원회가 지난 11일부터 24시간 이상 주차한 운전자에게 홍바오(紅包, 현금봉투)를 지급하는‘매주 하루 덜 운전하기’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 번호판이 부착된 차량의 소유주는 24시간 동안 차량을 운행하지 않고 주차한 경우, 최소 0.2 위안(한화 약 33원)에서 최대 0.7 위안(116원)의 홍바오를 받을 수 있다. 운전자는 주행 전후 24시간이 지난 상태로 주행기록계 사진을 중국 모바일 메신저 어플리케이션 위챗(WeChat) 내의 마련된 탄소거래 플랫폼에 업로드하면 홍바오가 지급되는 방식이다.

중국 대기오염


또 한달 이상 차량 운행을 하지 않는 경우에는 15위안(2495원) 가량의 홍바오를, 대기 오염이 심각한 날에는 홍바오가 2배로 지급된다.

한편, 베이징시는 570만대에 달하는 베이징 차량등록대수를 제한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차량번호판 경매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이후 요일별로 차량 운행을 금지하는 요일제를 실시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현대차, i30N 이어 또 다른 고성능차 개발중..출시 시기는?
쉐보레 말리부, 잇따른 누수 결함논란..한국지엠의 대응책은?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SVO 디자인 팩′ 공개..외관 스타일 ′눈길′
[TV 데일리카] 혼다의 10세대 시빅..승차감·주행성 강화
맥라렌, 하드톱 적용한 ′570S 스파이더 공개′..그 모습 살펴보니
현대차 코나, 하루만에 2500대 사전 계약..강자로 불린 티볼리는?
[하영선 칼럼] ‘코나’ 등장했는데.. ‘티볼리’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