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시속 290km, 르망 24시 도전 슈퍼 전기차 '패노즈'

오토헤럴드 조회 257 등록일 2017.06.19

패노즈가 2018 르망 24시에 출전하는 순수 전기 프로토 타입 레이싱카를 공개했다. 공식 차명은 Green4U 패노즈 레이싱 GT-EV다. 

GT-EV는 페라리 GTC4 루소의 600마력 못지않은 약 400~450kw의 파워를 발휘하며 낮은 지상고와 경량으로 차체가 좁은 것이 특징이다. 공차 중량은 2200-2750 파운드로 1톤 정도에 불과하며 이는 페라리의 절반 밖에 되지 않는 무게다. 

탄소 섬유로 섀시를 만들고 배터리의 무게를 줄이는 한편 조종석 공간을 낮게 확보해 공기 저항을 최소화하는 등 에너지 효율성을 높이는데 주력했고 한 쌍의 전기모터를 이용해 사륜구동 방식으로 달린다. 

배터리 팩은 피트 스톱 중 교체가 가능한 배터리 팩으로 설계됐으며 측면에 위치해 있다. 패노즈는 레이스 중 상당한 피트 스톱과 충전이 필요한 만큼, 1회 충전 범위를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배터리는 경주 상태에 따라 한번 충전으로 100마일(160km) 레이스 거리를 갖게 될 것으로 예상되며 최고 속도 최고 290kmh의 속력으로 달리며 24시간 경주에서는 4828km 이상을 달릴 것으로 보인다.

패노즈는 GT-EV의 완주를 자신하고 있으며 르망 24시 주최사인 ACO의 경기 출전 승인 여부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만약 경기 출전이 승인되면 GT-EV는 Garage 56에 참가하게 된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