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 임직원, ‘안심 학교 담벼락’ 그리기 봉사활동 진행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281 등록일 2017.06.19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 17일,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상신 초등학교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환경 조성을 위한 ‘안심 학교 담벼락’ 그리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국내 다임러 계열사 임직원 및 아이들과미래재단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이번 봉사활동은 전 세계적으로 도시 환경 조성의 중요한 목표로 꼽히는 범죄 예방 디자인(셉티드, CPTED: Crime Prevention Trough Environmental Design)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를 통해, 등하굣길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무단 주차를 근절하고 교통 약자인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외벽 개선과 더불어 스쿨존 안내판 및 불법 주정차 금지 등의 안내 구조물을 설치하여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했다.

어린이들의 보다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을 위한 이번 임직원 봉사 활동은 지난 2014년부터 전국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해 온 ‘모바일키즈’ 교육 프로그램 및 ‘플레이 더 세이프티’ 교통안전 이모티콘 콘테스트 등과도 그 맥을 같이 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 부의장인 힐케 얀센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사장은 “어린이의 교통안전 교육을 주제로 한 지속적인 사회공헌 노력들이 서로 연결 확장되면서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며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온 자동차 업계의 리더로서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데에도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2014년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출범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약속’을 통해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Mercedes-Benz Mobile Kids)’, 산학협동 프로그램인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 아카데미(Mercedes-Benz Mobile Academy)’, 임직원 참여형 봉사활동인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Mercedes-Benz All Together)’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