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테슬라 슈퍼차저 네트워크, 타사와 공유 계획..범용성 높일까?

데일리카 조회 330 등록일 2017.06.21
테슬라, 모델S P100D (출처 BBC 탑기어)


테슬라가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타사 전기차 차량과 공유하게 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자동차매체 일렉트렉(Electrek)은 19일(현지 시각) 테슬라가 전기차 초고속 충전 시스템인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다른 전기차와 공유할 계획이 있으며, 이는 단순한 '가능성(possibility)'이 아닌 '공식적인 입장(Officially confirmed)'이라고 보도했다.

테슬라 수퍼차저 전기충전소


일렉트렉은 테슬라 최고기술책임자(Chief Technology Officer) JB 스트라우벨이 지난 주 토요일 미국 위스콘신 주에서 열린 28번째 연간 에너지 페어에서 "우리는 슈퍼차저를 다른 회사들과 공유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중이며, 그들과 함께할 방법을 찾고 있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전기차 분야에서 '충전 속도'와 '충전관련 인프라 부재'는 시장 확대를 막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어 왔다. 아무리 빠르고 저렴한 전기차가 등장해도 충전 시간이 길고 충전소가 부족하면 편의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더욱이 테슬라의 슈퍼차저 네트워크의 경우 타 브랜드와 다른 충전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범용성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현재 테슬라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는 차량은 모델 S와 모델 X, 그리고 곧 출시될 모델 3 뿐이다.

테슬라 수퍼차저 전기충전소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테슬라의 CEO 엘론 머스크는 2015년부터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공동 투자하고 개발할 사업체를 구해왔지만, 아직 다른 업체는 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테슬라 슈퍼차저는 지난 5월 국내에 처음으로 설치되었으며, 14곳 이상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테슬라는 전 세계적으로는 5400대가 넘는 슈퍼차저 네크워크를 모델 3 출시 이전에 두 배 가량인 1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테슬라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기아차 스토닉, 현대차 코나와 차별화된 핵심은 ‘엔진’
혼다가 7월 출시할 계획인 10세대 어코드 렌더링 살펴보니...
스페인 언론에 실물 사진 유출된..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 살펴보니...
디자이너 월터 드 실바가 폭스바겐서 은퇴한 후 첫 프로젝트는?
지프, 랭글러 언리미티드 레콘 40대 한정 판매..가격은 5080만원
캐딜락, 2018년형 XTS 공개..CT6 빼닮은 디자인
제네시스 G80 2.2 디젤, 도로 주행 테스트 포착..7월 출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