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포드 1.0ℓ 에코부스트 엔진, 6년 연속 ‘올해의 엔진’ 선정

오토헤럴드 조회 793 등록일 2017.06.22
 

포드 1.0ℓ 에코부스트 엔진이 ‘2017 올해의 엔진’으로 선정됐다. 이로써 1.0ℓ 에코부스트 엔진은 6년 연속 수상의 기록을 세우게 됐다.

‘올해의 엔진'은 영국 엔진 기술 전문 매체인 엔진 테크놀로지 인터내셔널이 주최하며, 전 세계 31개국에서 활동하는 58명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선정하는 자동차 업계 최고 영예의 상이다.

포드1.0ℓ 에코부스트 3기통 엔진은 ‘1.0ℓ 이하 최고의 엔진’으로 선정됐으며, 특히 엔진의 핵심인 성능, 연비 그리고 기술 부문에서 심사위원단의 높은 점수를 받아 그 의미가 더 크다.

2012년 포드 포커스에 처음 탑재된 1.0L 에코부스트 엔진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최고의 자리를 지키며 고객들은 물론 전문가 집단에게도 지속적으로 그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포드의 기술력을 상징하는 에코부스트 가솔린 엔진은 최대 3.5ℓ까지 다양하며,  포드 피에스타, 트랜짓 밴, 픽업 트럭, 포커스 RS와 포드 GT 슈퍼카를 포함한 포드 퍼포먼스 모델에 이르기까지 포드의 전세계 다양한 차량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포드가 2018년 선보일 실린더 차단 기술이 추가된 1.0ℓ 에코부스트 엔진은 엔진 기통이 전력으로 가동될 필요가 없는 경우를 판단해 자동으로 멈춰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 연비를 향상시킨다.

포드의 에코부스트 엔진은 고압력 가솔린 직분사 방식과 터보차저, 두 개의 독립된 가변식 캠타이밍 기술을 결합한 엔진으로, 엔진 크기와 무게, 연료소비를 줄이는 동시에 대용량 엔진이 갖는 저회전 영역의 강력한 토크, 즉각적인 반응성을 보여준다. 

출력 손실 없이 기존 엔진의 주행성능과 안락한 승차감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으며, 최대 20%의 연비 향상과 15%의 배출가스 감소가 가능하다. 에코부스트 엔진은 현재 국내에서 판매중인 포드 익스플로러(2.3ℓ), 머스탱(2.3ℓ), 토러스(2.0ℓ, 3.5ℓ)와 링컨 MKC, MKZ, MKX 그리고 컨티넨탈에 답재되고 있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포드
    모기업
    포드
    창립일
    1903년
    슬로건
    Go Further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