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주차 면적 2.5m로 확대, 문콕 사고 크게 줄 듯

오토헤럴드 조회 3,469 등록일 2017.06.29
 

주차장 단위 면적 확대 방안을 담은 주차장법 시행령과 시행 규칙 개정안이 입법 예고 되면서 문콕 사고 예방 및 이에 따른 분쟁이 크게 줄어 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주차단위구획 최소 크기 확대 등을 담은 '주차장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30일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현재 주차단위구획 최소 기준(2.3m×5.0m)은 1990년 이후 적용돼 왔으나 자동차 크기 증가로 2008년 한 차례 확대됐다. 그러나 소형 승용차가 줄고 대형차가 늘면서 주차불편과 문콕 사고와 이에 따른 주민 분쟁이 급증하면서 확대 필요성이 제기됐다. 

개정안에서는 평행주차형식 외의 주차단위구획 최소 크기를 일반형 기존 2.3m(전폭)×5.0m(전장)에서 2.5m(전폭)×5.0m(전장)로, 확장형은 기존 2.5m(전폭)×5.1m(전장)에서 2.6m(전폭)×5.2m(전장)로 확대했다. 

변경된 주차단위구획 규정은 새로 신축되거나 설치되는 시설물에 한해 적용된다. 이미 시설물의 건축 또는 설치의 허가·인가 등을 받았거나 허가ㆍ인가 등을 신청한 경우에는 종전 규정이 적용된다.  주차단위구획 크기 확대에 따른 추가되는 공사비용은 아파트 세대 당 약 240만원이 추가 소요될 전망이다.

또한, 일반 건물 주차장 공사비 증가액(서울시 주차장 전용건축물 평균공사비 기준)은 약 188만원/㎡이 추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주차단위구획 최소 크기 확대를 통해 주차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보이며 주차시간 단축, 안전사고 예방, 주차갈등 완화 등 사회적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5
  • danawa 2017.06.29
    공사비가 왜 증가하는건가요? 아시는 분 답변좀 부탁해요
  • naver 2017.06.29
    그럼 국토부에서 작업 하는분들은 돈안받고 무료봉사 해야함? 지만 아는놈이네
  • naver 2017.06.30
    진짜 몰라서 물어보는건지...아파트를 신축하면 법정 최소 주차공간이 마련되어야하는대..기존 규격보다 커지만 일단 필요한땅자체가 넓어지자나요..
  • danawa 2017.06.30
    칸 크기가 문제가 아니라 이건 사람 인성 문제임..
    자기 차 소중한줄 알면, 다른사람차도 소중한줄 알아야되는데...
    옆에 차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왜 문을 세게 열어서 문콕을 찍는지 이해가 하나도 안댐..
  • naver 2017.07.01
    넓게 하고,,,좌우 주차선을 이중으로 그으면 문꼭,,,
    사라질수 있음...
    즉 좌우 추차선,,사이에 조금 공간을 띄우고,,,
1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