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머스탱. 쉐보레 카마로, 피말리는 접전. 최종 승자는?

오토데일리 조회 4,220 등록일 2017.06.30

포드 머스탱과 쉐보레 카마로 두 미국산 머슬카가 국내시장에서 한 치 양보없는 접전을 벌이고 있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포드 머스탱과 쉐보레 카마로, 미국을 대표하는 정통 머슬카다.

포드 머스탱은 수입차시장이 형성되기 전 일찌감치 국내시장에 도입된 차종으로, 스포츠카 마니아들로부터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쉐보레 카마로는 콜벳과 함께 지난 2011년 쉐보레 브랜드 출범과 함께 국내시장에서 판매를 개시했으나 연간 판매량이 열 대 미만에 그치면서 사실상 판매가 중단돼 오다 지난 2016년 새로운 카마로SS 모델이 투입되면서 본 궤도에 올랐다.

머스탱과 카마로는 지난해 본고장인 미국에서 각각 10만5,932 대와 7만2,705 대가 팔리면서 머스탱이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하지만 올 들어서는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카마로 신 모델이 본격적인 상승세를 타면서 1-5월 판매량에서는 3만1,876 대로 3만8,422 대의 머스탱을 6,500여 대 차이로 따라 붙으면서 팽팽한 승부를 벌이고 있다.

머스탱과 카마로의 이같은 승부는 한국시장에서도 재연되고 있다.

지난해 포드 머스탱이 811 대로 666 대의 카마로를 압도했으나 올 들어서는 카마로가 전년 동기대비 무려 3,528%나 증가한 254 대로 297 대의 머스탱을 40여 대 차이로 압박하고 있다.

때문에 올해 두 미국산 머슬카의 승부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박빙의 승부가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2015년까지 연간 판매량이 약 50 대에 머물렀던 카마로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는 매력적인 가격과 업그레이드된 제품력 때문이다.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카마로SS의 가격은 5,098만 원~5,178만 원으로 비슷한 사양의 포드 머스탱 GT 쿱의 6,035만 원 보다 1천 만원 가량이 저렴하다.

머스탱은 전체 판매량의 60%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기본모델 머스탱 쿱(4,535만 원)과 GT 버전 등 두 종류가 시판되고 있다.

카마로SS는 최고출력이 453마력, 최대토크 62.9kg.m의 V8 6.2리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됐다.

적용된 사양 역시 마이링크 시스템과 브렘보 브레이크,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토크 벡터링 시스템,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쓸만한 장비들이 기본으로 장착돼 있어 1억 원이 넘는 독일산 스포츠카에서 느낄 수 있는 본격 스포츠카의 성능을 5천만 원 대 초반 차량으로 맛 볼 수가 있다.

포드 머스탱 역시 2,300cc급 에코 부스터엔진이 장착된 저 가격대( 4,535만 원)의 머스탱과 5000cc급의 고성능 GT(6,035만 원)로 다양한 스포츠카 마니아들을 흡수하고 있어 두 차종간 한 치의 양보없는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쉐보레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 회사명
    포드
    모기업
    포드
    창립일
    1903년
    슬로건
    Go Further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2
  • kakao 2017.06.30
    개인적으로 카마로가..^^
  • danawa 2017.06.30
    저도 카마로가 더 이쁜듯..ㅋㅋㅋ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