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기능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 성료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259 등록일 2017.06.30


르노삼성자동차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기능올림픽에 출전할 선수를 선발하는 ‘르노삼성차 기초기능 경진대회’를 마쳤다고 30일 밝혔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기능올림픽은 얼라이언스 내 전세계 46개 공장의 제조 인력 중 최고 기능 실력자를 가리는 대회로서 10년전 일본 닛산이 장인정신, 이른바 ‘모노즈쿠리’를 고양시키기 위해 처음 개최했다.

이후 르노 그룹으로도 점차 확산되다 올해부터는 전세계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모든 공장이 참여하는 국제대회에 준하는 대규모 대회로 확대해 오는 10월 일본에서 열린다.

르노삼성차와 한국을 대표해 일본 대회에 출전할 선수를 가리기 위해 약 한 달간 치러진 ‘르노삼성차 기초 기능 경진대회’에서는 예선에 700여명이 몰릴 정도로 부산공장의 숙련된 제조 인력들의 뜨거운 경합이 벌어졌다.


종목은 도장 실링, 지게차 운전, 스탬핑 검수, 리페어, 범퍼 마스킹, 차체 리벳, 조립 체결, 파워트레인 체결 등 총 8개 종목으로 나눠 진행됐다. 지난 5월 28일부터 6월 23일까지 벌어진 예선을 통해 종목 별 3명씩, 총 24명이 결승에 올랐고 이후 30일까지 치러진 결승에서 종목별 최종 승자 1명씩, 총 8명이 가려졌다.

르노삼성자동차 이기인 제조본부장은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닛산 로그가 미국이나 일본공장에서 만든 동일 제품보다 더 높은 품질 지수를 받는 만큼 부산공장 제조 품질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르노삼성차 최고 장인들이 출전할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기능올림픽에서 우승도 자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