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자율주행차 면허 본격 논의 '운전능력 검증 필요'

오토헤럴드 조회 337 등록일 2017.07.03

자율주행자동차 운전 면허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됐다. 도로교통공단 운전면허본부는 지난 달 30일, 자율주행차 시대에 대비해 한국형운전면허제도 연구위원회의를 개최하고 운전 능력 검증과 안전성, 성능 테스트 등 다양한 분야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 서두발언에서 이정근 운전면허본부장은 “운전의 주체가 인간에서 인공지능으로 전환되면서 인공지능의 자율적 의사결정범위가 넓어졌으며, 자율주행차의 안전성과 운전능력 검증을 운전면허제도권에 포함시켜야 한다”며 연구 필요성을 제기했다

충북대학교 기석철 스마트카연구센터장과 한국교통연구원 강경표 박사가 ‘자율주행차 인공지능의 안전성평가방안’과 ‘자율주행차의 상용화에 따른 글로벌 동향’을 발표하고 연구위원들간 열띤 토론이 진행되었다. 

기 센터장은 “주행환경인식을 위한 센서의 표준화 문제와 수집된 데이터를 통한 인공지능의 판단 알고리즘 연구 등 자율주행차의 전체적인 개발 및 테스트 프로세스 측면에서 바라보는 안전성 평가문제에 대한 연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자율주행차의 안전성 이슈를 제기했다.

또 “안전성 평가연구는 자율주행차 주행기술 개발과 반드시 함께 수행돼야 하며, 자율주행기술 상용화 단계에서는 도로교통공단과 같은 공공기관에서 신뢰성이 검증된 안전성 평가방법으로 자율주행 인공지능의 운전능력 평가와 돌발상황 대응능력에 대한 평가를 수행한 후 운전면허 형태의 인증을 부여하는것이 합리적”이라고 강조했다.

기 센터장은 "충북대학교 오창캠퍼스에 운전면허시험장 규격과 동일한 자율주행차 성능시험장을 준공하여 외부에 개방하고 자율주행차를 연구중이며, 안전성 평가 부문 역시 연구를 심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단은 전문연구기관에 용역을 의뢰하여 연구를 심화하고 금년 내 결과를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