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유값 2배로 올려도 미세먼지 감축 효과 거의 없다. 정책전환 불가피

오토데일리 조회 4,138 등록일 2017.07.05

용역결과 경유값을 대폭 인상하더라도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나 정부의 정책전환이 불가피해졌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경유값을 인상해도 미세먼지 감축 효과가 크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경유차를 없애겠다는 목표로 검토해온 ‘경유값 인상’안이 실제로는 효과가 없다는 국책연구원의 결론이어서 향후 정부 정책의 방향전환이 불가피해 보인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과 에너지경제연구원·환경정책평가연구원. 교통연구원은 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수송용 에너지 상대가격 합리적 조정방안 검토에 관한 공청회’를 열고 이 같은 연구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연구 결과 보고서는 경유세를 올려 경유값이 현재의 리터당 1,300 원(2015년 기준)에서 최대 1,812 원까지 오르더라도 미세먼지(PM 2.5)는 1.3% 감소하는 데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유세를 올려 가격이 높아진다 해도 전체 경유차량의 40%에 달하는 버스, 트럭 등 영업용 차량들의 운행이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들영업용 차량들에게는 경유값이 인상될 경우, 지금보다 더 많은 보조금을 지급해야 한다.

정부는 현재 생산 원가에서 큰 차이가 없는 휘발유와 경유, LPG(액화석유가스)에 세금이 다르게 적용, 휘발유(100원)와 경유(85원), LPG(50원)의 가격을 차등화시키고 있다.

보고서는 경유값을 기존보다 최대 30~40% 올려 경유 소비를 줄이더라도 초미세먼지는 0.1~1.3%, 질소산화물(NOx)은 0.3~3.5% 정도 감소에 그칠 뿐이라고 밝혔다.

특히 경유값을 1,300 원인 기존의 2배인 2,600 원까지 올려도 미세먼지는 겨우 2.8% 정도 줄어드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환경부가 내놓은 ‘2017 환경백서’에서는 경유차의 초미세먼지 배출 기여도는 11%로, 사업장(41%), 건설기계(17%), 발전소(14%)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당초 정부는 경유값 인상 관련 연구 보고서를 이달 초 발표하고 각계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거쳐 11월 께 시행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었으나 지난 달 이같은 사실이 미리 알려지면서 기획재정부 세제실이 나서 경유세를 인상할 계획이 없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4
  • danawa 2017.07.06
    경유값이 오르면 분명히 운행 자체가 줄어들겁니다.
    실제 2010년 이후 승용 디젤 판매가 약 50%를 넘긴이상 영향이 없을 수 없습니다.
    대형 버스나 트럭도 문제 요소이지만 대형 건설기계 및 디젤 발전기에 대한 유로6급 적용이 필요합니다.
    이들 건설기계나 발전기에 유로3나 지켜지는지 모르겠습니다.
  • danawa 2017.07.07
    "경유세를 올려 가격이 높아진다 해도 전체 경유차량의 40%에 달하는 버스, 트럭 등 영업용 차량들의 운행이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해가 안되는 부분인데;;;; 근거가 뭘까요
    말도안되는 주장을 복붙해서 기사를 쓰신건 왜일까요
    기자는 검증도 안하고 나팔수역할만하면 기자인가요
  • naver 2017.07.07
    그래서 요즘 하이브리드가 떠오르고 있죠... 연비는 디젤 수준이고, 시내 주행시는 디젤을 능가하죠..
  • danawa 2017.07.07
    유류세 올리면 물가가 오른다. 오히려 유류세를 내리고 그 대신 차량 자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된다.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