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세 달 전 폐막된 국제전기차엑스포..협력사 대금 미지급 ‘논란’

데일리카 조회 498 등록일 2017.07.07
2017 국제전기차엑스포


지난 3월 열린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협력사 대금 미지급 문제로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전기차 엑스포 협력사 관계자들은 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회 측이 20개 협력 업체에 5억원이 넘는 비용을 지급하지 않은 상태라고 주장했다.

협력사 측의 한 관계자는 “전시 행사와 관련된 공사 비용을 제대로 받지 못한 상태”라며 “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회의 예산 배정 및 비용 정산 과정에서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SM3 Z.E(전기차엑스포)


또 다른 협력사 관계자는 “엑스포 행사가 끝난지 벌써 3개월이 지난 지금도 3억7900만원에 해당하는 잔금을 정산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책임자가 만남을 피하고 있어 언제 금액을 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김대환 전기차 엑스포 조직위원장은 “협력사 관련 계약금과 중도금은 현재 지급되고 있는 상태”라며 “약 1억원 정도의 잔금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협력사 대금 지급관련, 절차 과정에 문제가 있다면 사비를 털어서라도 책임지겠다”고 설명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하이브리드차, 수입차 시장 점유율 첫 10% 돌파..일본차 ‘강세’
올해 새롭게 선보였던 국산 신차..중간 판매 성적표 살펴보니
[단독] 쉐보레 소형 SUV ‘트랙스’..9단 변속기 적용 계획 ‘눈길’
혼다, 2개월 연속 수입차 판매 3위..판매 154% 증가한 이유는?
포드, 대형 SUV 익스플로러 판매 고공행진..인기 비결은?
볼보, 향후 2년 내 친환경 5개 차종 출시 계획..전기차 집중
르노, 에스파스에 다운사이징 고성능 엔진 탑재..QM6 적용 가능성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