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친환경차 구매 보조금 지원체계 재편 검토. 내년이후 HV 보조금 불투명

오토데일리 조회 3,418 등록일 2017.07.07

정부가 친환경차량에 주어지는 구매 보조금 지원책의 개편을 추진중이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정부가 전기자동차(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PHEV), 하이브리드카(HV) 등 친환경차량에 주어지는 구매 보조금 지원책 개편을 추진한다.

기획재정부와 환경부는 올해 말로 예정돼 있는 전기차, 2018년 말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보조금 지원 종료를 앞두고 친환경차량에 대한 보조금 지원안에 대한 개편작업에 들어갔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관련 기관에 친환경차 보조금 지원체계 개편 관련 연구용역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2014년 말, 저탄소차협력금제도의 시행시기를 2021년 이후로 늦추면서 이산화탄소(Co2) 감축 보완대책으로 하이브리드카와 전기차 등 저탄소 차량에 대해 구매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15년 1월 이후 구매하는 쏘나타 등 하이브리드카에 대해 기존의 세제 감면(최대 310만 원)을 연장하면서 추가로 대당 100만 원의 구매 보조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이와 함께 일부 지자체에서 실시하다가 저탄소차협력금제 시행에 따라 폐지될 예정이었던 전기차 구매 보조금(대당 약 1,500만 원)과 전용 충전기(600만 원) 지원도 전국으로 확대 실시해 오고 있다.

이 가운데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보조금 지원은 2018년 이후 존속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다.

정부는 하이브리드카시장은 어느정도 성숙단계에 들어섰기 때문에 예산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나 전기차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친환경자동차 개발 및 보급 기본계획’에 따르면 하이브리드카는 연간 5만대 이상 판매, 이미 안정화 단계(올해 5만300대에 들어섰다.

때문에 당장 내년부터 지원을 중단할 수도 있지만 당초 발표에 맞춰 2018년 말까지는 존속 시키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하이브리드카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순수 전기차의 보급 대수를 봐 가며 각 차종별 보조금 지원제도도 바뀌는게 타당하다고 본다"면서 "앞으로는 전기차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정부의 보조금 지원이 중단되면 가솔린이나 디젤차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싼 구입가격 때문에 소비자들로부터 다시 외면당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현대자동차의 중형 쏘나타의 경우 가솔린 2.0 스마트 모델의 시판가격이 2,545만 원인 반면, 하이브리드 스마트 모델은 3,029만 원으로 480만 원 가량이 비싸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440만 원 가량의 보조금이 지급되기 때문에 현재는 가솔린모델과 비슷한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그럼에도 올 상반기 그랜저, 쏘나타, 아이오닉 등 현대차의 하이브리드카 판매량은 1만620 대로 전년 동기대비 24.9%나 줄었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