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전기차, 중고차 가격은 헐값...이유는?

오토데일리 조회 3,589 등록일 2017.07.07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대기오염에 대한 심각성이 높아지면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자동차 업체들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차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은 많아졌지만 판매량은 좀처럼 올라가지 않고 있다. 특히 친환경차의 핵심인 전기차의 판매량은 늘지 않고 있다.

이는 전기차에 탑재되는 배터리에 대한 신뢰가 높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배터리 성능에 대한 불신이 높아 주행가능거리가 늘고 충전시간이 줄어든 전기차가 잇따라 출시되고 있지만 판매에는 그다지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다.

배터리 성능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이 높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는 중고차값 폭락이다.

최근 일본 중고차 거래 사이트에 따르면 닛산의 전기차 리프 2011년형과 2012년형 중고차 가격이 30만~40만 엔(300만~400만 원)이다. 280만~456만 엔(2,847만 원~4,637만 원) 했던 신차가격의 1/10 수준으로 폭락한 셈이다.

또한 신차가격이 325만 엔(3,300만 원)하는 2016년형 리프의 중고차 가격은 현재 110만 엔대(1,100만 원대)에서 구입할 수가 있다. 중고차 가격이 신차가격의 1/3 수준이다.

2011년형 닛산 리프.

리프의 중고차 가격이 폭락한 이유는 배터리의 성능 저하 때문이다.

스마트폰의 배터리 성능이 저하되는 것처럼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의 성능도 사용할수록 저하된다.

실제로 2011년형 리프의 경우, 신차 때 160km였던 주행가능거리는 현재 100km 이하로 떨어졌으며 에어컨을 사용하면 주행가능거리는 80km까지 떨어진다. 

또한 리프를 계속 사용하면 배터리 성능은 더욱 저하돼 머지않아 자동차가 아닌 고철이 될 수도 있다. 

배터리 성능 저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대책은 자동차업체들의 배터리 교환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배터리 교환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초기 모델 소유자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여기에 자동차 회사들의 배터리 교환 보상 기간이 평생이 아닌 제한적이기 때문에 보상기간이 끝난 후 배터리를 교환할 경우 소비자에게 상당한 부담이 된다. 

이 때문에 전기차의 중고차 가격이 폭락하는 이유다. 이같은 현상은 한국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한국은 일본에 비해 전기차가 본격적으로 보급된 시기가 늦고 수요도 적어 중고차 매물로 나온 전기차는 극히 드물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중고차 매물을 찾기 어려울 정도다.

그럼에도 중고차 매물로 나온 전기차가 있다. 바로 한국지엠의 스파크 EV다.

2만9,700km를 주행한 2014년식 스파크 EV의 중고차 가격은 1,250만 원으로, 신차가격인 3,990만 원의 1/3 수준이다.

스파크 EV.

반면 2만8,492km를 주행한 2014년식 스파크 1.0 가솔린 S LT의 중고차 가격은 780만 원이다. 신차가격 1,396만 원의 절반 정도 되는 셈이다.

이처럼 스파크EV와 스파크 가솔린의 중고차 가격이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는 앞서 언급했던 배터리 성능 저하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014년형 스파크 EV의 주행가능거리는 최대 135km이다. 중고매물로 나온 스파크 EV의 주행거리는 100km이하로 줄었을 가능성이 높다.

신차 구입시 4천만 원이었던 스파크 EV의 중고차 가격이 1천만 원대까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현상은 배터리에 대한 신뢰가 높아질 때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5
  • danawa 2017.07.11
    아직은 시기상조인듯. 지방에따라 지원받으면 2천만원 넘게 지원받지만 그럼에도 리스크가 부담됨. 특히 완충주행거리가 저의 애마 98년식 황금마티즈보다 더더 짧은.... 배터리 성능을 보존할 수 있는 신기술이 개발되던가, 배터리 보증기간을 무한대로 하던가, 아니면 완충 주행거리가 1천킬로 정도 되던가 해야 살까...
  • kakao 2017.07.12
    1세대전기차는 킬로수도 적고..일부 모델은 평생 배터리보증해주니 좋은데..역시나 배터리가 고민이고 차후 3세대지나면 중고차처럼 긍정적으로 보지 않을까 합니다.
  • danawa 2017.07.13
    찾기 힘든 스파크 전기차보다 매물 많은 레이 전기차를 예를 들었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주행거리 감소보다는 일단 지겨워진것도 원인일지도 모르죠.
  • danawa 2017.07.13
    정부나 지자체 보조금을 감안 안하고 계산을 했구먼...ㅉㅉㅉ
  • naver 2017.07.20
    기자가 원인도 모르면서 기사를 적었네요. 스파크 EV신차를 살때 받는 보조금이 1800만원이 넘어요. 즉, 보조금을 뺀 신차가격을 2200만원으로 봐야하고 중고차가격이 1250만원이면 신차가격의 57%수준이지요. 자, 다시 기사써서 가져와요. 오토데일리 기자는 전문성이 떨어지네요.
1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