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자동차

검색

국내 소형트럭시장 韓中日 3파전. 둥펑.베이징기차 이어 이스즈 9월 시판

오토데일리 조회 2,283 등록일 2017.07.12

일본 이스즈자동차가 오는 9월이나 10월께 국내 소형차시장에 진출한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독점하고 있는 1톤과 2.5톤. 3.5톤 등 소형트럭 시장에서 중국과 일본 업체들이 대거 진출, 본격적인 경쟁체제로 전환된다.

국내 1톤 트럭시장은 현대 포터가 연간 약 10만 대, 기아 봉고트럭이 약 7만 대 등 총 17만여 대 가량을 판매하고 있으며, 현대차가 독점 판매하고 있는 2.5톤, 3.5톤 마이티 시장은 연간 9,300여 대에 이른다.

1톤트럭 시장은 포터와 봉고트럭 외에 한국지엠의 0.9톤 다마스가 연간 5천 대 가량이 판매되고 있으며 중국 베이징기차의 0.8톤급 CK트럭은 올 상반기에 400여 대가 판매됐다.

또, 중국 둥펑자동차도 지난 5월부터 본격적인 판매를 개시했다. DFSK 코리아가 도입하는 C31트럭은 0.8톤급으로, 2인승 일반캡과 5인승 더블캡 등 두 종류가 판매된다.

DFSK 코리아는 역시 현대차가 독점하고 있는 승합 밴시장에 2인승 및 5인승 밴 C35 S2를 곧 투입할 예정이다.

일본 이스즈는 패선업체인 지엔코사가 투자한 큐로모터스라는 업체가 수입, 판매한다. 이 회사의 초대사장은 GM대우차 해외영업 총괄과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을 역임했던 민병관씨가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큐로모터스는 이스즈의 2.5톤 및 3.5톤급 엘프(ELF)를 오는 9월이나 10월께부터 시판할 예정이며 이후 1톤 트럭도 추가로 도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즈 엘프는 지난 2007년 출시, 10년째를 맞는 올드 모델로 풀 체인지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업계에서는 일본산 차량의 경우, 관세 10% 등이 부과되는 점을 감안하면 시판가격이 현대 마이티보다 400만 원-500만 원 가량 비싼 수준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와 중.대형 트럭시장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는 타타대우상용차도 빠르면 내년 말 께 2.5톤 및 3.5톤 트럭을 내놓을 예정이어서 소형트럭 시장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3
  • danawa 2017.07.13
    중간에 다마스 적재중량이 0.9톤으로 표기 되어 있으나 450kg(0.45톤)입니다.
    그리고 트럭형은 다마스가 아닌 라보입니다.
    라보는 550kg까지 적재가 가능합니다.
  • danawa 2017.07.13
    들어와도 안될꺼같은데... 포터 봉3이가 잘팔리는이유는 과적에 특화되서 그렇죠... 예전 르삼의 야무진이 망한이유도 과적하면 프레임에 문제생겨서 망한거구요 들어오는것들이 얼마나 실을수있을진 모르겠다만...
  • danawa 2017.07.13
    이스즈 1톤트럭 오는걸 환영한다.
1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