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의 전기차 보급정책에 업계 반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1,353 등록일 2017.07.14


중국 정부가 자동차 제조사에 8%의 전기차 판매 비중을 법제화하는 방안을 발표하자,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이 이에 재검토를 요구하는 서한을 중국 정부에 재출했다. 서한을 보낸 것은 유럽, 미국, 일본, 한국의 자동차 제조사로 글로벌 자동차 판매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들이다.

중국은 지난 6월, 전기차 판매 확대를 위해 자동차 업체들에게 엄격한 판매 할당 부과 방침을 발표했다. 중국 정부의 규제 방침에 따르면, 2018년까지 전기차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판매가 전체 판매의 8%를 차지해야 한다. 이 비율은 2019년에는 10%, 2020년에는 12%로 증가해 업계에서는 지나친 규제라는 의견이 강하다.

서한을 전달한 자동차 제조사들은 중국 정부에 대해 할당을 달성하지 못한 경우의 처벌을 완화하고, 중소업체에 불리하지 않도록 생산 규모에 따라 할당량을 조정하도록 할 것을 요구했다. 뿐만 아니라, 이 법안의 시행을 1~3년 늦춰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