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주행거리 대폭 확대 계획..그 방법은?

데일리카 조회 2,592 등록일 2018.10.22
현대차, 아이오닉EV 자율주행차


[데일리카 이대규 기자]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주행범위를 늘리기 위한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22일(한국시각)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인사이드 EV에 따르면 길 카스티요(Gil Castillo) 현대 그룹 대체에너지 자동차 전략 매니저는 2020 아이오닉 일렉트릭 모델이 좀 더 커진 배터리 팩을 탑재한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카스티요 매니저는 “각 모델연도에 따라 아이오닉의 주행범위는 점점 증가할 것”이라며 “코나 만큼은 아니지만 좋은 개선점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카스티요는 배터리팩이 정확히 얼마나 커졌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다만 현재 모델은 한번 충전으로 약 200km 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몇몇 운전자에게는 충분한 거리이지만 쉐보레 볼트, 닛산 리프, 테슬라 모델 S 등과 경쟁해야 하는 입장에서는 아직 부족한 거리이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더불어 아이오닉 일렉트렉의 주행거리를 코나 일렉트릭의 약 415km에 달하는 주행거리에 빗대어봤을때 그 차이가 더욱 분명히 드러난다.

인사이드 EV에 따르면 2020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주행거리는 40 kWh 배터리팩의 닛산 리프와 근접한 약 300km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오닉


하지만 이러한 주행거리의 개선에도 불구하고 아이오닉의 선호도에 대해서는 아직 불투명한 점이 많다. 특히 코나 일렉트릭과 비교했을 때 코나 일렉트릭이 북미에서 선호도가 높은 크로스오버라는 점, 그리고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주행거리가 비교적 짧다는 점이 돋보인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2일 안전사양이 상향된 2019년형 그랜저 및 그랜저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현대차, 아이오닉EV 자율주행차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김필수 칼럼] 한국GM에 대한 정부의 ‘헛발질’..한국GM의 숙제는?
기행 일삼아 구설수에 오르내리는 테슬라..과연 괜찮을까?
자율주행차, 심상찮은 중국과 일본의 행보..국산차의 대응책은?
현대차, 2019년형 그랜저 출시..가격은 3112만~4270만원
딱 1000대 만들어진 포드 GT..350대 추가 생산 발표..왜?
포르쉐, 두 번째 전기차 생산 본격화..300개 일자리 추가 창출
중고차 등록, 강원은 스타렉스·제주는 벤츠..지역 따라 ‘천차만별’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1
  • danawa 2018.10.23
    200킬로는 너무했음
    제주도 렌트 운전시에도 신경써야하는 수준인데 수도권이라면...;
    400킬로 전후 정도의 수준아니면 메리트가 없을듯
1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