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클리오, 120주년 한정판 STEEL 에디션 120대 판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2,211 등록일 2018.12.05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의 19년형 모델이 등장했다. 또한 르노의 120년 헤리티지를 담은 한정판 모델, 스틸(STEEL)에디션도 함께 출시됐다.

클리오 스틸(STEEL)에디션은 르노 탄생 120주년을 기념하여 단 120대만 한정으로 판매하는 모델로, 스틸 전용 외관과 내부 데코레이션으로 은은하고 세련된 느낌이 극대화된 것이 특징이다. 외관 사이드에 부착된 STEEL 배지를 비롯하여 블랙 아웃사이더 미러와 사이드 몰딩, 블랙 투톤 알로이 휠로 시크한 매력을 더했고, 육각형 모양의 스틸 전용 데칼을 부착해 톡톡 튀는 개성을 강조했다.

스틸 에디션의 인테리어는 라이트 그레이 컬러로 포인트를 준 블랙 벨벳 시트와 레이징 기법을 사용한 에어벤트 그리고 STEEL 레터링이 들어간 스티어링 휠로 한층 고급스럽고 세련된 모습을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LED PURE VISION 헤드램프, 풀 오토 에어컨, 인텔리전트 스마트 카드 시스템, 열선시트, 전방경보시스템 등 주요 사양을 대거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


클리오 스틸 에디션은 <아이스 화이트> <머큐리그레이> <디아망블랙> 세 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특히 아이스 화이트 컬러의 경우 깔끔한 색상으로 스틸 에디션의 데코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신규 컬러다. 여기에 스틸 에디션의 가격을 2,155만원(개소세 인하 기준)으로 책정하여 희소성에 가격경쟁력을 더했다.

19년형 클리오는 강화된 디젤 배출가스 규제(유로6C) 대응으로 제조 원가가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18년형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된다. 클리오 젠(ZEN)트림은 1,954만원, 인텐스(INTENS) 트림은 2,278만원이다.

전세계에서 약 1,400만대 이상 판매된 월드 베스트셀링 모델 르노 클리오는 수입차 최초로 1천만원 대의 가격표를 지니면서도, 르노삼성자동차의 전국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 구매부터 정비 서비스까지 모두 누릴 수 있는 유일한 수입 모델이다. 감각적인 디자인, 소형차 특유의 역동적 주행성능, 최대 1,146L까지 확장되는 적재공간과 높은 연비 등을 누릴 수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1897년
    슬로건
    Passion for Lif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3
  • danawa 2018.12.07
    좀만 젊었으면 실용적인 이차를 샀을텐데....
    나이는 정말 핑계였을까?
  • danawa 2018.12.07
    내장 디자인 저런데 누가 삽니까?
  • danawa 2018.12.07
    작은차가 실용적이니 뭐니해도 사골인 자사의 sm5와 가격대가 겹칩니다

    sm5가 싼것도 있지만 클리오가 과하게 비싸기도 합니다

    사골이라고 하지만 금액적으로 본다면 소형인 클리오, 아반떼나 소형suv 사는 비용이면 sm5인데(심지어 깡통도 아니에요)
1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