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새 이름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로 변경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1,601 등록일 2018.12.19


시트로엥이 1월부터 국내 수입차 시장의 유일한 디젤 7인승 다목적차량(MPV) ‘그랜드 C4 피카소’의 이름을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SpaceTourer)’로 변경한다.

시트로엥은 실용성과 편안함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를 반영해 MPV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 전략의 일환으로 MPV는 ‘스페이스투어러’로, SUV는 ‘에어크로스’로 차명 정리에 나섰다. 이에 따라 그랜드 C4 피카소는 개성있는 외관, 높은 효율, 실용성 등 기존의 매력은 유지하면서 이름을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로 변경했다.

시트로엥은 이름을 변경한 시트로엥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의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위해 전용 웹페이지(http://www.citroen-kr.com/vehicle/grand-c4-spacetourer/)를 개설함은 물론, 오는 1월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비롯한 모든 SNS 채널을 통해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의 커뮤니케이션을 시작할 예정이다.

넓은 공간과 독창성, 끝없는 여행을 의미하는 ‘스페이스투어러’는 이름에 걸맞은 우수한 실내 공간 활용성과 다재다능한 면모를 자랑한다.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의 독립적으로 폴딩이 가능한 2·3열 좌석과 기본 645리터에서 2열 좌석을 접을 경우 최대 1,843리터까지 확장 가능한 트렁크는 보다 스마트한 공간 활용을 가능하게 한다. 파노라믹 윈드스크린과 글래스루프가 만들어내는 총면적 5.70 m2의 개방감과 넓은 시야, 여기에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은 즐거우면서도 안전한 주행을 선사한다.

한불모터스㈜ 송승철 대표이사는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는 시트로엥 브랜드를 보다 많은 고객에게 알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온 모델”이라며, “내년에는 트림 다양화와 SUV 제품군 확대 등 라인업 재정비를 통해 본격적으로 수입 MPV와 SUV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시트로엥
    모기업
    PSA Peugeot Citroen
    창립일
    1918년
    슬로건
    Crative Technologi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댓글2
  • danawa 2018.12.19
    이름 바꾸면 달라지나 ..
  • danawa 2018.12.20
    패밀리카로 정말 좋은 차인데
    개방감도 좋고 승차감도 좋고 편의시설도 좋은데 경쟁차종에 비해서 좀 작다
1

닫기

축하합니다. 스탬프를 찾으셨습니다.

스탬프 찾기 참여 현황
확인하시겠습니까?

비교하기